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베이징 코로나 확산세 지속에 방역수위 강화…상하이는 안정

송고시간2022-05-21 10:53

beta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자 방역 당국이 베이징 전역에 대한 방역 수위를 강화했다.

21일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의 감염자 수는 70명(무증상 감염 12명 포함)으로 지난달 25일 이후 30∼7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베이징시는 강력한 방역 정책에도 집단 감염이 지속하자 봉쇄·통제 관리 구역에 대한 방역 기준을 강화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이징 봉쇄·통제 관리 구역 방역 기준 올려…팡산구 5개 대학 캠퍼스 봉쇄

봉쇄 도시 상하이 마트의 계산대
봉쇄 도시 상하이 마트의 계산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19일 중국 상하이 창닝구의 까르푸 매장에서 직원들이 물건값 계산을 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나눠주는 '초청장'이 있는 사람만 매장 출입이 허용되고 있다. 2022.5.19 cha@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자 방역 당국이 베이징 전역에 대한 방역 수위를 강화했다.

21일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의 감염자 수는 70명(무증상 감염 12명 포함)으로 지난달 25일 이후 30∼7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팡산구는 이공대 팡산 캠퍼스 등 5개 대학의 캠퍼스에 대해 봉쇄식 관리에 들어갔다.

또 도매시장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펑타이구는 베이징 남역과 베이징 서역을 제외한 시내버스, 지하철 운행을 중단하고, 택시 역시 펑타이구 내에서 상하차를 금지했다.

베이징시는 강력한 방역 정책에도 집단 감염이 지속하자 봉쇄·통제 관리 구역에 대한 방역 기준을 강화했다.

시는 감염자나 밀접 접촉자가 나온 봉쇄 관리 구역 내 모든 주민의 외출을 금지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 역시 검사원이 직접 방문해 실시하도록 했다.

사흘 연속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집 밖에 나와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통제 관리 구역은 자가격리를 원칙으로 하고, 매일 가구 구성원 중 1명만 N95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택배 수령, 쓰레기 처리 등을 위해 시간 제한식 외출이 허용된다.

한편 전날 상하이의 전체 신규 감염자 수는 868명(무증상 감염 784명 포함)으로 집계됐다.

상하이는 지난 19일 닷새째 이어오던 '사회면 제로 코로나' 기록이 깨졌다가 하루 만에 사회면 제로 코로나를 다시 달성했다.

사회면 제로 코로나는 격리 지역과 통제구역을 제외한 주거 지역에서 감염자가 나오지 않는 상태를 일컫는 중국식 방역 용어다.

다음 달 1일 도시 봉쇄 해제를 예고한 상하이는 오는 22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운행을 재개하기로 했다.

전날 중국 전역에서는 신규 감염자 1천132명(무증상 감염 951명 포함)이 발생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