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정부 "실내서 대화없고 간격 2m 이상이면 마스크 불필요"

송고시간2022-05-21 10:26

beta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실내에서도 일정한 요건을 충족하면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기준을 제시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어떤 경우에 마스크를 벗어도 되는지 기준을 정리해 발표했다고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실외에서는 2m 이상의 거리가 확보되는 경우 대화 여부와 상관없이 마스크를 벗어도 되며, 2m 이상 거리 확보가 어렵더라도 대화를 거의 하지 않으면 쓰지 않아도 된다고 후생노동성은 판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부 기준 발표로 마스크 착용 사실상 완화 가능성

마스크 쓴 도쿄의 행인
마스크 쓴 도쿄의 행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022년 3월 15일 일본 도쿄 도심에서 마크스를 쓴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실내에서도 일정한 요건을 충족하면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기준을 제시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어떤 경우에 마스크를 벗어도 되는지 기준을 정리해 발표했다고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 타인과의 거리 2m 확보 여부 ▲ 실내 실외 구분 ▲ 대화 여부 등 3가지 기준을 조합해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지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실외에서는 2m 이상의 거리가 확보되는 경우 대화 여부와 상관없이 마스크를 벗어도 되며, 2m 이상 거리 확보가 어렵더라도 대화를 거의 하지 않으면 쓰지 않아도 된다고 후생노동성은 판단했다.

야외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상황은 2m 이상의 거리가 확보되지 않는 상태로 이야기는 나누는 경우로 한정했다.

실내에서는 2m 이상의 거리가 확보되고 대화를 거의 하지 않는 경우에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고 기준을 제시했다.

예를 들면 도서관에서 이용자 사이의 거리가 충분히 떨어져 있고 대화가 없는 상황이라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실내에서 2m 간격을 확보하기 어려운 경우는 마스크를 쓸 것을 권했다.

지하철을 타는 경우 등이 이에 해당한다.

실내에서 타인과 2m 이상 거리를 확보할 수 있고 환기가 잘 되는 상황이라면 대화를 하더라도 마스크를 벗는 것도 가능하다고 후생노동성은 예외를 인정했다.

고토 시게유키 후생노동상은 "마스크 취급 기준을 종전과 달라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정부 견해가 종래의 방침을 명확하게 하는 것이라는 뜻을 누차 강조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마스크 쓴 방문객 붐비는 도쿄 관광 명소
마스크 쓴 방문객 붐비는 도쿄 관광 명소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020년 12월 27일 일본 도쿄의 관광 명소인 센소지(淺草寺)로 향하는 길이 마스크를 쓴 방문객으로 붐비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과 더불어 마스크는 일상이 됐다.

하지만 그간 먹고 마시는 경우를 제외하면 타인과 함께 있는 공간에서는 대부분 마스크를 쓰는 것이 일반화돼 있었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견해 표명과 더불어 마스크 착용에 대한 사회적 기준이 사실상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경우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과태료를 물리는 등의 강제력을 동반한 제재를 하지는 않고 있다.

후생노동성은 20일 마스크에 관한 기준을 발표할 때 '착용을 추천한다' 혹은 '필요 없다'는 등의 표현을 사용해 그간과 마찬가지로 마스크 착용 여부를 개인의 선택이나 각종 시설 관리자의 판단 등에 맡겼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