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신시내티 제물로 시즌 첫 승…6이닝 무실점 쾌투(종합)

송고시간2022-05-21 10:53

beta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QS·6이닝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인터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3경기에서 승패를 기록하지 못한 류현진은 4번째 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 시즌 최다 이닝 투구로 첫 QS 달성…평균자책점 9.00→6.00

2루타 5개 포함 6피안타…위기관리 능력 뽐내며 완벽 봉쇄

토론토 류현진
토론토 류현진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QS·6이닝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인터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3경기에서 승패를 기록하지 못한 류현진은 4번째 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평균자책점은 9.00에서 6.00으로 뚝 떨어졌다.

류현진은 78개의 공을 던졌으며 직구(27개), 체인지업(22개), 커브(16개), 컷패스트볼(13개) 등 다양한 구종을 고르게 뿌렸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92.9마일(149.5㎞), 평균 구속은 89.7마일(144.4㎞)로 나쁘지 않았다.

[그래픽] MLB 류현진 신시내티전 투구내용
[그래픽] MLB 류현진 신시내티전 투구내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QS·6이닝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이날 류현진은 2루타 5개를 얻어맞는 등 매 이닝 안타를 내줬지만,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을 뽐내며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그는 1회초부터 출루를 허용했다. 선두 타자 맷 레이놀즈에게 몸쪽 강속구를 던졌다가 좌전 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류현진은 후속 타자 타일러 스티븐슨과 토미 팸을 각각 좌익수 뜬공과 병살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2회엔 카일 파머에게 가운데 몰린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좌전 2루타를 내주며 1사 2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가 마이크 무스타커스를 침착하게 3루 땅볼로 잡았다.

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뺏는 커브가 돋보였다.

이후 류현진은 지난해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었던 테일러 모터를 가볍게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모터에겐 바깥쪽 아래로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연거푸 던졌다.

류현진은 3회에도 장타를 허용한 뒤 무실점으로 막았다.

레이놀즈에게 원바운드로 담장을 넘어간 중월 2루타를 내주며 2사 2루 위기에 놓였지만, 날카로운 커브로 스티븐슨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토론토 류현진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변화구 위주의 맞혀 잡기 투구를 4회에도 펼쳤다.

그는 팸에게 체인지업을 던져 3루 땅볼로 잡았고, 보토는 커브를 던져 3루 뜬공으로 아웃 처리했다.

파머에겐 낮은 커브를 던져다가 좌전 2루타를 허용했지만, 무스타커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으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5회 프리들에게 우중간 2루타를 허용해 놓인 2사 2루에서 레이놀즈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다시 한번 위기를 탈출했다.

토론토 타선은 0-0으로 맞선 5회말 선취점을 뽑으며 류현진을 도왔다.

1사에서 브래들리 짐머의 우중간 2루타와 조지 스프링어의 중전 적시타, 보 비셋의 좌익선상 적시 2루타가 연거푸 터지며 2-0으로 앞서갔다.

류현진은 6회 2사 2루에서 파머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2점 차 리드를 지킨 뒤 활짝 웃었다.

더그아웃으로 돌아간 류현진은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고, 관중석에 있는 아내 배지현 씨와 딸을 향해 활짝 웃었다.

토론토 불펜은 7회 흔들리며 한 점을 내줬지만, 리드를 끝까지 지켜 류현진의 승리를 도왔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