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증시] 중국 금리 인하에 상승 마감

송고시간2022-05-21 01:47

beta

유럽 주요국 증시는 20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19% 뛴 7,389.98로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이날 중국의 금리 인하에서 반등의 구실을 찾았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 증시 상승 (GIF)
유럽 증시 상승 (GIF)

[제작 남궁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20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19% 뛴 7,389.98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72% 상승한 13,981.91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20% 오른 6,285.24로 거래를 끝냈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도 0.45% 오른 3,657.03을 기록했다.

시장은 이날 중국의 금리 인하에서 반등의 구실을 찾았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인하했다.

중국에서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5년 만기 LPR은 4.60%에서 4.45%로 낮아졌다.

이러한 움직임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나 영국 영란은행 등 다른 주요국 중앙은행과 상반된 것이다.

OANDA 수석 시장 분석가 크레이그 얼람은 "인민은행의 금리 인하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부동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분명한 희소식"이라고 평가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