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尹대통령을 "文대통령"으로 불렀다 바로 정정

송고시간2022-05-20 22:28

beta

한미정상회담차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윤석열 대통령을 문재인 대통령으로 지칭하는 실수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시찰한 뒤 연설 마지막 부분에서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한 핵심축"이라고 말했다.

"모두에게 감사하다.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말했다가 실수를 자각한 듯 곧바로 "윤(Yoon), 지금까지 해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공장 연설 마지막 부분서 실수

미소 짓는 바이든 미 대통령
미소 짓는 바이든 미 대통령

(평택=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연설 도중 미소 짓고 있다. 2022.5.2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미정상회담차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윤석열 대통령을 문재인 대통령으로 지칭하는 실수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시찰한 뒤 연설 마지막 부분에서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한 핵심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에게 감사하다.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말했다가 실수를 자각한 듯 곧바로 "윤(Yoon), 지금까지 해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정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서도 크고 작은 말실수를 해 공화당 일각에서는 치매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blueke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vy6OVhm9q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