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적정 배달료 약 1천600원…소득 최하위그룹 1천880원으로 가장 높아"

송고시간2022-05-22 09:00

beta

음식을 배달 주문할 때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건당 적정 배달료는 약 1천6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그룹에서 생각하는 적정 배달료 수준이 중·고소득자들보다 높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포용성장 및 지속가능성 관련 외식업 분야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농촌경제硏 조사결과…51.4% "추가비용에도 친환경 포장재 선택 의향"

공공배달앱 이용 경험자 18% 불과…42.9% "있는지 몰랐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거리에서 대기 중인 배달 오토바이 모습
서울 용산구 한남동 거리에서 대기 중인 배달 오토바이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음식을 배달 주문할 때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건당 적정 배달료는 약 1천6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월평균 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그룹에서 생각하는 적정 배달료 수준이 중·고소득자들보다 높았다.

아울러 2명 중 1명은 추가 비용을 내더라도 친환경 포장재를 선택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포용성장 및 지속가능성 관련 외식업 분야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연구진은 작년 9월 13∼23일 20대 이상 60대 이하 성인 2천명을 대상으로 외식행태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음식 2만원어치를 배달 주문한다고 가정할 때 응답자들이 꼽은 적정 배달료 수준은 평균 1천618원으로 조사됐다.

금액대별 응답 분포를 보면 1천∼2천원 구간이 45.3%로 가장 많았고 이어 2천∼3천원(41.0%), 0원(7.0%), 3천∼4천원(5.5%), 4천원 이상(1.3%) 등의 순이었다.

대다수 응답자가 1천∼3천원의 배달료를 지불할 의향이 있다는 의미다.

연령대별 평균 적정 배달료는 60대가 1천794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1천645원), 50대(1천611원), 20∼30대(각 1천554원) 순이었다.

응답자 성별, 연령, 지역, 소득 수준별 평균 적정 배달료
응답자 성별, 연령, 지역, 소득 수준별 평균 적정 배달료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누리집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응답자를 소득 수준에 따라 나눠 보면 월평균 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이들이 꼽은 평균 적정 배달료가 1천880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0만원대(1천699원), 600만원 이상(1천627원), 300만원대(1천543원), 500만원대(1천542원), 200만원대(1천495원) 순이었다.

소득이 가장 적은 집단이 가장 많은 배달료를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음식을 배달 주문할 때 추가 비용을 내고 친환경 포장재를 선택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51.4%에 달했다. 이들이 추가로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비용은 평균 1천113원이었다.

월평균 소득이 높을수록 친환경 포장재로 변경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다만 평균 지불의사 금액은 소득 수준과 무관하게 1천∼1천100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공공배달앱을 이용해본 소비자는 18.5%에 그쳤다.

공공배달앱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해당 앱이 있는지 몰라서'(42.9%), '별도 앱을 설치하고 가입하는 과정이 번거로워서'(20.9%), '주문 가능한 매장이 한정적이어서'(20.2%)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