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AEA 사무총장 "우리 정보에 의하면 북한 핵실험 임박"

송고시간2022-05-20 19:53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 관련 우려에 "국제 기준에 합치"

기자회견하는 그로시 IAEA 사무총장
기자회견하는 그로시 IAEA 사무총장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20일 오후 일본 도쿄 소재 일본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은 온라인으로 회견에 참석하며 그로시 사무총장의 발언 장면을 촬영한 것이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실험이 머지않았다는 견해를 20일 밝혔다.

그는 "우리가 가진 정보에 의하면" 훨씬 더 많은 핵물질, 더 많은 농축시설, 새로운 장소 등이 "임박한 핵실험을 위해 작동 중"이라고 말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정보의 출처나 핵실험이 언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지에 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북한이 2009년까지 이미 핵무기를 개발했고 핵 프로그램을 가능한 모든 방향으로 발전시켰다고 진단하고서 "엄청나게 우려되는 문제"라고 논평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걸러 희석한 뒤 태평양에 버리는 일본 정부의 구상에 관한 한국 등 인접 국가의 우려와 관련해서는 관련 작업이 국제 기준에 부합하게 처리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반응했다.

그는 "여기서 행해지는 것은 무엇이든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국가들을 포함해서 모든 국가가 받아들이는 국제 기준과 완전하게 합치하며 양립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