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튼 롯데 감독 "마무리는 최준용…김원중 작년 폼 되찾아야"

송고시간2022-05-20 17:45

beta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래리 서튼 감독이 "현재 우리 팀의 마무리 투수는 최준용"이라고 확실하게 못 박았다.

서튼 감독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최근 불거진 마무리 투수 논란과 관련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이어 "김원중이 팀에 돌아와 잘 던지고 있지만, 작년의 압도적인 투구 폼은 아니다"라며 "김원중과도 작년 투구 폼을 되찾아야 한다는 얘기를 나눈다"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투하는 최준용
역투하는 최준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래리 서튼 감독이 "현재 우리 팀의 마무리 투수는 최준용"이라고 확실하게 못 박았다.

서튼 감독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최근 불거진 마무리 투수 논란과 관련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재활하다가 이달 초 김원중이 불펜에 합류하면서 최준용과 '더블 스토퍼' 체제로 가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김원중은 2020년 25세이브, 지난해 35세이브를 거둔 원조 소방수다. 최준용은 김원중이 자리를 비운 사이 마무리를 꿰찼다.

서튼 감독은 "나는 우리 팀에 경기를 끝낼 수 있는 투수가 2명 있다고 말했을 뿐 '더블 스토퍼'나 '더블 클로저'를 얘기한 적이 없다"며 영어와 우리말 사이에 차이가 있던 것 같다고 짚었다.

이어 "김원중이 팀에 돌아와 잘 던지고 있지만, 작년의 압도적인 투구 폼은 아니다"라며 "김원중과도 작년 투구 폼을 되찾아야 한다는 얘기를 나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현재 마무리 투수는 최준용"이라고 논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전력투구하는 김원중
전력투구하는 김원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보근(포수)과 DJ 피터스(중견수) 등 타격이 부진한 두 선수에게도 여전한 신뢰를 보냈다.

서튼 감독은 "나는 센터라인(포수, 유격수·2루수, 중견수로 이어지는 가상의 수비 라인)의 수비 측면에 가중치를 둔다"며 "정보근과 피터스 모두 수비 부문에서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서튼 감독은 정보근의 블로킹, 도루 저지, 볼 배합 능력을 호평하고, 피터스는 외야 수비 비중이 커서 2군에 보낼 생각이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부진한 성적으로 2군에 간 김진욱을 대신해 나균안이 당분간 계속 선발로 등판하며, 서준원은 불펜에서 롱 맨으로 대기할 예정이라고 서튼 감독은 덧붙였다.

또 잦은 실책으로 비판의 도마 위에 오른 한동희를 두고 "1루수로 기용할 수도 있지만, 현재 우리 팀의 3루수는 한동희"라고 믿음을 보이면서 "매일 1%씩 육체적으로 나아지는 만큼 한동희가 꾸준하게 멘털도 준비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