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계종, 직지 불어 번역본 발간…프랑스서 홍보행사

송고시간2022-05-20 16:03

beta

대한불교조계종은 한국의 대표적 세계기록유산인 직지심체요절(直指心體要節, 이하 직지)의 불어 번역본 발간을 기념해 프랑스 현지 홍보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조계종은 오는 24~27일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에 직지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

25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간) 같은 장소에서 프랑스 길상사 주지인 혜원 스님의 사회로 출판기념회와 브뤼느통 야닉 교수의 '직지 대중강연회'를 잇달아 마련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직지' 불어본역본 도서
'직지' 불어본역본 도서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은 한국의 대표적 세계기록유산인 직지심체요절(直指心體要節, 이하 직지)의 불어 번역본 발간을 기념해 프랑스 현지 홍보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직지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으로 200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현재 직지 하(下)권이 프랑스국립도서관에 보관돼 있다.

이번 불어 번역서는 브뤼느통 야닉 프랑스 파리7대학 동양학부 교수의 번역과 데스보 캐서린 국립동양문명연구소 명예교수 및 김현주 파리3대학 번역학 박사의 공동감수로 발간됐다.

조계종은 오는 24~27일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에 직지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

25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간) 같은 장소에서 프랑스 길상사 주지인 혜원 스님의 사회로 출판기념회와 브뤼느통 야닉 교수의 '직지 대중강연회'를 잇달아 마련한다.

또한 이 기간 프랑스 기메동양박물관과 프랑스국립도서관을 방문해 직지 불어 번역본 도서도 전달한다.

조계종 관계자는 "불어 번역본 출간을 기점으로 직지의 우수성과 한국 선불교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조계종은 불교 유산으로서 직지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고자 2005년 발간한 국문·영문본을 수정 보완해 지난해 재출간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