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리 선언 아나운서들의 일상…예능 '아!나 프리해' 오늘 첫방송

송고시간2022-05-20 15:47

beta

'프리랜서 선언'을 한 아나운서들의 일상을 담은 MBN 새 예능 '아!나 프리해'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문경태 PD는 20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예능에 다양한 사람들이 나오는데 아나운서들은 없었다"며 "지상파 3사에서 퇴사한 아나운서들이 나오면 어떨까 싶었다"고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밝혔다.

'아!나 프리해'는 프리랜서로 홀로서기를 선언한 이들이 방송국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맞닥뜨린 장애물을 하나씩 헤쳐나가는 모습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수경·강수정 등 6명 출연…PD "공감 가는 재미 선사"

예능 '아!나 프리해' 출연진
예능 '아!나 프리해' 출연진

[MB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프리랜서 선언'을 한 아나운서들의 일상을 담은 MBN 새 예능 '아!나 프리해'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문경태 PD는 20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예능에 다양한 사람들이 나오는데 아나운서들은 없었다"며 "지상파 3사에서 퇴사한 아나운서들이 나오면 어떨까 싶었다"고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밝혔다.

'아!나 프리해'는 프리랜서로 홀로서기를 선언한 이들이 방송국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맞닥뜨린 장애물을 하나씩 헤쳐나가는 모습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다.

KBS 간판 아나운서 출신 황수경, SBS 최연소 아나운서로 입사했지만 최근 퇴사와 결혼을 동시에 발표하며 화제가 됐던 김수민, 강수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 등 6명이 출연한다.

문 PD는 "기존 예능이 가진 '빅 웃음'과 같은 강한 재미보다는 공감대가 느껴지는 재미가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나운서라는 타이틀을 떼고 방송에 출연하는 이들은 첫 예능 출연이 두려우면서도 설렜다고 전했다.

경력이 가장 오래된 황수경은 "그동안 방송에 대한 목마름이 있어서 제안을 받고 반가웠는데, 동시에 두려움이 있었다"며 "시청자들이 아나운서에 대해 가진 편견을 내려놓고, 저희가(아나운서들이) 새롭게 도전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애정을 보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콩에서 근무하던 지금의 남편과 결혼한 뒤 방송 활동이 뜸했던 KBS 출신 강수정은 "처음에는 재미없을 줄 알았는데, 하면 할수록 재밌다고 느꼈다"며 "20회 이상은 MBN이 보장해줬으면 좋겠다"며 입담을 발휘했다.

MBC 출신 최현정은 "카메라에 불이 들어오면 정색하고, 정돈된 모습만 보여드렸던 것에 익숙하다"며 "다들 반듯하게만 살아온 사람들이라 과연 우리가 모여서 웃음이 나올까 걱정했는데, 의외로 재밌다"고 귀띔했다.

김성주
김성주

[MB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C는 프리 선언 이후 여러 방송의 진행자로 활약 중인 김성주와 개그우먼 이은지가 맡았다.

김성주는 "주인공은 아니고 옆에서 서포트(지원)하는 '마중물', '불쏘시개' 역할"이라며 "사실 아나운서들이 본인을 내세우는 데 익숙하지 않은데, (먼저 예능을 경험해본) 제가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싶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프리랜서를 하게 되면 '내려놓으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이걸 잘 못 해석하면 '망가져라'로 이해하기도 한다"며 "내려놓으란 건 솔직해지라는 것인데 그런 부분에서 제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20일 오후 11시 첫 방송.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