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쓰오일 화재 진화 왜 오래 걸리나…"추가 폭발 우려 때문"

송고시간2022-05-20 15:08

beta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화재 불길을 잡는데 15시간 넘게 걸린 것은 추가 폭발 우려 때문이다.

사고 현장 소형 탱크(드럼)에 꽉 찬 부탄을 자칫 급하게 빼내다가 화재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안정된 상태로 소진되게 하다 보니 진화까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울산소방본부는 20일 정오께 울산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를 초진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탱크내 인화성 큰 부탄 연소시키는 안정된 작업 중요…초진에만 15시간 넘겨

폭발 충격으로 깨진 창문들
폭발 충격으로 깨진 창문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0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울산공장 한 건물 창문들이 전날 공장 안에서 발생한 폭발 충격으로 깨져 있다. 2022.5.20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화재 불길을 잡는데 15시간 넘게 걸린 것은 추가 폭발 우려 때문이다.

사고 현장 소형 탱크(드럼)에 꽉 찬 부탄을 자칫 급하게 빼내다가 화재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안정된 상태로 소진되게 하다 보니 진화까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울산소방본부는 20일 정오께 울산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를 초진했다고 밝혔다.

폭발·화재가 발생한 지 15시간 만이다.

초진은 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 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이다.

지난 19일 오후 8시 51분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사고가 난 알킬레이션(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 추출 공정 부탄 드럼에 계속 물을 뿌려 식혀가면서 진화 작업을 벌였다.

인화성이 큰 부탄에 높은 열이 가해지면 추가 폭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드럼과 밸브를 냉각한 것이다.

동시에 해당 드럼(2천 배럴)에 질소를 주입하면서 부탄이 자연스럽게 빠져나올 수 있도록 했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는 "결국 부탄을 모두 연소시켜야 하는데, 중간에 불길이 꺼지면 또 폭발 위험이 있기 때문에 화염이 유지되도록 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일단 드럼에서 부탄이 대부분 누출돼 연소 확대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 초진 조치했다.

현재 불길이 되살아나는 상황에 대비해 잔불을 정리 중이다.

지난 19일 오후 8시 51분께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cant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lsBYvTM9G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