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尹, 日오염수 방류 반대 안해" 공세…국힘 "거짓선동"(종합)

송고시간2022-05-20 17:44

beta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동시다발적으로 올리며 공세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이제는 후쿠시마 원전 방류 문제까지 거짓 선동 하나"라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를 비롯해 서울시 의원 10여 명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일제히 "오염수 방출, 윤석열 반대 안 해…日언론 '주목'"이라며 "서울시민 건강권, 투표해야 지킨다. 믿는다 송영길"이라는 문구를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선거앞 연일 SNS 대여 비판…與 "선거구도 흔들기 노력 애처롭다"

노원구 주민들과 인사 나누는 송영길
노원구 주민들과 인사 나누는 송영길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노원역 인근에서 집중유세를 한 뒤 이동하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5.1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동시다발적으로 올리며 공세에 나섰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제는 후쿠시마 원전 방류 문제까지 거짓 선동 하나"라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를 비롯해 서울시 의원 10여 명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일제히 "오염수 방출, 윤석열 반대 안 해…日언론 '주목'"이라며 "서울시민 건강권, 투표해야 지킨다. 믿는다 송영길"이라는 문구를 올렸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도 같은 글을 올리며 동참했다.

최근 한 일본 언론에서 윤 대통령이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를 적극적으로 알리며 윤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한 것이다.

이를 통해 지방선거에서 송 후보를 포함한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게 민주당 의원들의 구상으로 보인다.

서울 지역구 의원들은 오후 2시에는 일제히 "도로는 빨라지고 한강은 가까워지고, 바로 한강 프로젝트. 믿는다 송영길"이란 문구를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앞서 민주당 의원들은 전날에는 SNS에 일제히 '전기, 수도, 철도, 공항 민영화 반대'라는 문구를 올려 공기업 민영화 문제를 쟁점으로 부각시키려 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페이스북

[송 후보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박형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 언론 보도까지 끌어들여 불리한 6·1 지방선거 구도를 흔들어보려는 민주당의 노력이 애처롭고 눈물겹다"며 "민주당에 엄중히 경고한다. 허위사실 유포는 중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계획하지도 않은 '전기, 수도 민영화 반대'를 외치다가 그게 먹혀들지 않자 느닷없이 일본 언론 보도 '한 줄'을 근거로 윤 정부가 오염수 방류에 찬성한 것처럼 거짓 선동을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작년 4월13일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겠다는 방침을 정해 이를 발표하자 우리 정부는 강한 유감의 뜻을 표했고, 윤 대통령 역시 후보 시절 '국민이 수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을 공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선 후에는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일방적 오염수 방류 추진에 반대하는 이전 정부 정책기조가 유지된다'는 인수위 정책 방향을 명확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