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시 일상으로"…제57회 광주 시민의 날 기념식 열려

송고시간2022-05-20 13:47

beta

광주시는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다시 일상으로, 희망찬 미래로!'라는 주제로 제57회 광주 시민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임성자 골드클래스문화재단 이사장(사회봉사), 안영근 전남대학교병원장(학술), 김유정 광주 여성 필하모닉오케스트라 대표(문화예술), 김정록 광주태권도협회 고문(체육), 최석 유탑엔지니어링 회장(지역경제 진흥) 등 5개 부문 수상자와 양금덕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특별상)가 시민 대상을 받았다.

이용섭 시장은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고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것은 코로나19로부터 공동체 안전을 지켜준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나눔·연대 정신 덕분"이라며 "아이들이 광주에서 세계, 최고,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더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시민의 날 기념식
광주 시민의 날 기념식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는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다시 일상으로, 희망찬 미래로!'라는 주제로 제57회 광주 시민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임성자 골드클래스문화재단 이사장(사회봉사), 안영근 전남대학교병원장(학술), 김유정 광주 여성 필하모닉오케스트라 대표(문화예술), 김정록 광주태권도협회 고문(체육), 최석 유탑엔지니어링 회장(지역경제 진흥) 등 5개 부문 수상자와 양금덕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특별상)가 시민 대상을 받았다.

이용섭 시장은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고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것은 코로나19로부터 공동체 안전을 지켜준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나눔·연대 정신 덕분"이라며 "아이들이 광주에서 세계, 최고,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더해달라"고 말했다.

광주시는 애초 직할시 승격일인 11월 1일을 시민의 날로 기념했으나, 2010년부터 5월 21일로 변경했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물러가고 자율과 자치를 되찾은 날을 기념하는 의미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