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경기 현장회의…"이재명과 민주당의 시대 끝내야"

송고시간2022-05-20 12:07

beta

국민의힘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틀 째인 20일 경기에서 중앙선대위 현장 회의를 열고 "경기도 발전을 위해 힘 있는 집권 여당 후보를 도지사로 뽑아달라"고 밝혔다.

공동선대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최대 격전지 경기도에서 이겨야 진짜 이기는 것이고 진정한 의미의 정권교체가 완성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가 출마선언을 하면서 '이재명의 시대를 끝내겠다'고 했다. 경기도에서 이재명의 시대는 물론이고 민주당의 시대를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GTX 조기착공·경기북부 반도체 대기업 유치"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틀 째인 20일 경기에서 중앙선대위 현장 회의를 열고 "경기도 발전을 위해 힘 있는 집권 여당 후보를 도지사로 뽑아달라"고 밝혔다.

당 지도부는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가 내건 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 GTX 조기 착공, 경기북부에 반도체 대기업 유치 등의 공약이 이행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하며 '공약실천 서약'에 서명했다.

공약실천서약 서명한 뒤 포즈 취하는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공약실천서약 서명한 뒤 포즈 취하는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고양=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 지사 후보가 20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서 공약실천서약에 서명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선동 공동선대위원장, 김 후보,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2022.5.2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공동선대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최대 격전지 경기도에서 이겨야 진짜 이기는 것이고 진정한 의미의 정권교체가 완성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가 출마선언을 하면서 '이재명의 시대를 끝내겠다'고 했다. 경기도에서 이재명의 시대는 물론이고 민주당의 시대를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년간 민주당은 중앙권력, 지방권력을 모두 장악했으나 무소불위 권력을 갖고 경기도를 위해 이뤄놓은 것은 별로 없다. 무능은 둘째 치고 전형적인 부패 정치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백현동 게이트, 경기도 법인카드 횡령, 성남 FC 자금수수 의혹 등 부정과 비리 의혹이 끝이 없다"고 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지사를 직격했다.

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에 대해서도 "실패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관료이자 경제 폭망의 주역"이라며 "대선 때 '이재명은 재정과 경제의 1도 모른다'고 비판했다가 지금은 이 전 지사의 계승자가 되겠다고 자처하는 등 말을 수시로 바꾸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경기도의 가장 절박한 문제는 주택과 교통이다. 김 후보가 내건 공약 이행에 정부·여당이 함께온 정성을 다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사랑하는 후보가 김 후보다. 그래서 인수위 대변인직을 사퇴하고 경기지사에 출마하겠다 했을 때 윤 당선인이 흔쾌히 허락한 것"이라고 '윤심(尹心)'을 부각했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

(고양=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등 당 지도부가 20일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5.20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도 "이재명 전 지사의 지난 4년간 경기도정은 오로지 이재명의 대권가도를 위한 도구로만 사용됐다"며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로 인해 잃어버린 4년을 되찾고 경기도를 발전시켜야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지사가 경기도를 버리고 인천으로 도망가고 나자, 변화니 개혁이니 운운하던 김동연 후보가 구태의 온상이 된 민주당 옷으로 스스럼없이 갈아입고 낙하산을 타고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경기지사를 중간 경유지 삼아서 대권에 도전하려는 야심을 품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은혜 후보가 당선되면 경기도는 경기특별도로 확 바뀌게 될 것"이라며 "경기도의 중장기 미래비전을 준비하려면 힘 있는 집권여당 후보가 도지사가 돼야 한다"고 했다.

이날 김은혜 후보는 "서민 1가구 1주택 재산세 100% 감면, 초등학생 아침 무상급식 전면 실시, 세계 굴지의 반도체 대기업 경기북부 유치를 반드시 추진하고 실천하겠다"고 발표했다.

김 후보는 "71년생 김은혜는 젊고 역동적인 후보로 경기도에 변화를 가져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