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루나·테라 사태, '여의도 저승사자' 합수단이 수사

송고시간2022-05-20 11:36

beta

최근 부활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이 한국산 코인 루나·테라USD(UST) 폭락 사태로 고소·고발된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수사를 맡았다.

서울남부지검은 신규 투자자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수익을 제공하는 이른바 '폰지 사기' 의혹을 받는 권 CEO 사건을 20일 합수단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리는 합수단이 수사에 나서면서 루나·테라 사건은 2년 4개월여만에 부활한 합수단의 1호 사건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최근 부활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이 한국산 코인 루나·테라USD(UST) 폭락 사태로 고소·고발된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수사를 맡았다.

서울남부지검은 신규 투자자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수익을 제공하는 이른바 '폰지 사기' 의혹을 받는 권 CEO 사건을 20일 합수단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권 CEO는 전날 테라폼랩스 법인, 공동창업자 신현성 씨 등과 함께 루나와 테라(UST) 폭락으로 손실을 본 투자자들로부터 사기 등 혐의로 고소당했다.

투자자들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LKB(엘케이비)앤파트너스는 "루나·테라(UST)를 설계·발행하고 투자자들을 유치하면서 알고리즘상의 설계 오류와 하자에 관해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행위, 백서 등을 통해 고지한 것과는 달리 루나코인의 발행량을 무제한으로 확대한 행위가 기망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리는 합수단이 수사에 나서면서 루나·테라 사건은 2년 4개월여만에 부활한 합수단의 1호 사건이 됐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