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권가 "에쓰오일 화재, 단기 실적에 부정적…직접 피해는 제한"

송고시간2022-05-20 11:26

beta

증권가는 전날 발생한 온산 공장 화재가 에쓰오일(S-Oil)의 단기 실적에는 부정적이겠지만, 보험 가입으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진명·최규헌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불이 난 알킬레이션 공장의 작년 매출액은 7천460억원으로 에쓰오일 전체 매출액(27조원)의 2.7%를 차지한다"면서 "공급 차질 및 실적 영향은 미미하지만, 정제마진 강세 시기에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실적 감소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보험으로 직접 피해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꺼지지 않는 에쓰오일 화재
꺼지지 않는 에쓰오일 화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대형 화재가 발생해 20일 오전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2022.5.20 yongtae@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증권가는 전날 발생한 온산 공장 화재가 에쓰오일(S-Oil)의 단기 실적에는 부정적이겠지만, 보험 가입으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진명·최규헌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불이 난 알킬레이션 공장의 작년 매출액은 7천460억원으로 에쓰오일 전체 매출액(27조원)의 2.7%를 차지한다"면서 "공급 차질 및 실적 영향은 미미하지만, 정제마진 강세 시기에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실적 감소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후 사업장 전체에 대한 제재가 커지고 있어, 이 경우 생산 차질 규모가 확대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보험으로 직접 피해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에쓰오일의 재산종합보험 및 기업휴지 보험 합산 보상 한도는 18억달러(약 2조2천억원)로, 삼성화재[000810], DB손해보험[005830], 현대해상[001450], KB손해보험에 가입돼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에쓰오일 화재 사고와 관련해 손해보험사의 손실 규모를 삼성화재 최대 100억원, DB손해보험 최대 100억원 등으로 예상했다.

이진호 미래에셋증권[006800] 연구원은 "화재로 인한 직접 및 간접 손실액은 파악하기 어렵지만, 매출액 비중을 고려해볼 때 기업 펀더멘털(기초 여건)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피해 금액은 보험으로 일부 상쇄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 역시 "보험금으로 설비 복구 및 영업 손실을 대부분 보상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화재가 발생한 알킬레이션 공정에 인접한 중질유분해시설(RFCC) 및 파라자일렌(PX) 공정이 일시적으로 중단됐으나, 알킬레이트는 휘발유 첨가제로 석유 제품 생산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어서 RFCC 및 PX 가동 중단이 2~3개월 이상으로 길어지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했으며, 원청 직원 4명이 다쳤다.

고용노동부는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와 관련해 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하고, 중대재해처벌법,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