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SNS도 제한하나…'텔레그램 금지설' 논란

송고시간2022-05-20 11:32

beta

홍콩 당국이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 대한 접근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실효성이 없다는 관측과 당국이 텔레그램을 넘어 다른 소셜미디어에 대한 대중의 접근도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텔레그램 측은 "어떠한 정치적 검열 요청도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성도일보는 홍콩 개인정보사생활보호공서(PCPD)가 대중의 텔레그램 이용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 당국이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 대한 접근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실효성이 없다는 관측과 당국이 텔레그램을 넘어 다른 소셜미디어에 대한 대중의 접근도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텔레그램 측은 "어떠한 정치적 검열 요청도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성도일보는 홍콩 개인정보사생활보호공서(PCPD)가 대중의 텔레그램 이용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홍콩 당국은 텔레그램이 악의적 신상털기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이유로 대중의 접근 차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당국은 신상털기의 피해자 대부분이 정부 관리들이라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홍콩 다른 매체들도 소식통을 인용해 당국의 논의를 확인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독일 모바일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은 보안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IP 주소를 쉽게 바꿀 수 있는 텔레그램의 가동 방식을 고려할 때 당국이 대중의 접근을 금지하는 데 성공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일례로 러시아 당국이 2018년부터 2년간 텔레그램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고자 했으니 실패했고 이후 러시아에서 텔레그램은 계속 번창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부의 텔레그램 금지 고려가 향후 다른 소셜미디어로도 확대될 가능성을 제기하며 정보의 자유로운 흐름이 가로막힐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

텔레그램 측은 홍콩 정부의 해당 논의에 대해 "놀랐다"고 말했다고 성도일보의 자매지인 더스탠더드가 20일 전했다.

레미 본 텔레그램 대변인은 "텔레그램은 언제나 개인정보 공유에 반대하고 신상털기와 관련한 콘텐츠를 제한하고 있다"면서도 "정치적 검열이나 표현의 자유 혹은 결사·집회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 제한과 관련된 어떠한 요청도 우리의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불만을 제기하든 텔레그램은 각 불만을 서비스와 개인정보 정책에 맞게 다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홍콩 법원은 지난 19일 한 텔레그램 채널 운영자에게 2019년과 2020년 사회적 소요사태 동안 파괴적인 불법 행위 선동에 공모한 혐의로 징역 6년 6개월을 선고했다.

법원은 피고인이 해당 채널에 직접 게시물을 올린 적은 없지만 10만여명이 구독하는 해당 채널에서 문제가 되는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수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