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땅 사두면 2배 오른다" 2억5천만원 뜯어낸 부동산업자 실형

송고시간2022-05-23 06:12

beta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땅을 미리 매입하라고 속여 수억원을 뜯어낸 부동산 업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은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부동산 매매업자인 A씨는 2016년 2월 울산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포항시에 한국토지공사가 대규모 아파트를 조성하는데, 발표 전에 미리 매입하면 최소 2배 이상 오른다"고 속여 토지 매매 비용 명목으로 피해자로부터 5천8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 사기
부동산 사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땅을 미리 매입하라고 속여 수억원을 뜯어낸 부동산 업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은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부동산 매매업자인 A씨는 2016년 2월 울산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포항시에 한국토지공사가 대규모 아파트를 조성하는데, 발표 전에 미리 매입하면 최소 2배 이상 오른다"고 속여 토지 매매 비용 명목으로 피해자로부터 5천8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2018년 6월 비슷한 수법으로 다른 피해자로부터 2억원을 뜯어내기도 했다.

해당 토지는 A씨 설명과 달리 자연녹지지역으로 아파트 건설이 불가능했고, 한국토지공사에서 개발 계획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일부 피해자에게 피해 보상을 한 점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