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교육청, 학교 석면 해체 2년 앞당겨 끝내기로

송고시간2022-05-21 09:23

beta

경북교육청은 학생 안전과 건강을 위해 시행 중인 학교 석면 해체 사업을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겨 오는 2025년까지 끝내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당초 오는 2027년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학생, 교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우려하는 학교 현장 여론에 따라 일정을 앞당기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과 교직원이 안전한 교육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석면 해체 작업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북교육청
경북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경북교육청은 학생 안전과 건강을 위해 시행 중인 학교 석면 해체 사업을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겨 오는 2025년까지 끝내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당초 오는 2027년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학생, 교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우려하는 학교 현장 여론에 따라 일정을 앞당기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당초 연간 예산(150억원)보다 50억원 늘린 매년 200억원 이상을 투입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지난 2015년부터 석면 해체 사업을 해 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해체율은 약 72%다.

앞으로 관내 각급 학교에서 해체해야 할 석면 면적은 62만3천599㎡에 이른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과 교직원이 안전한 교육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석면 해체 작업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