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남시, 풍수해·폭염대책…무더위쉼터 244곳 운영

송고시간2022-05-20 10:47

beta

경기 성남시는 여름 풍수해와 폭염에 대응하는 종합대책을 마련해 20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9월 말까지 실내 무더위쉼터 244곳을 운영하는 등 폭염 대책도 추진한다.

노인 등 취약계층이 많이 모이는 단독주택 경로당 97곳, 행정복지센터 50곳, 금융기관 96곳, 중원구청(3·5층)이 무더위쉼터로 지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 성남시는 여름 풍수해와 폭염에 대응하는 종합대책을 마련해 20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7년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
2017년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

[성남시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태풍이나 호우 특보가 발효되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려 1∼3단계별 비상 근무체계에 돌입한다.

1단계 예비특보 땐 6명, 2단계 주의보 땐 208명, 3단계 경보 땐 543명의 공무원이 본부와 현장 등에 투입돼 우려 지역으로 지정한 여수대교 하부 등 41곳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특보 발령 때는 탄천 자동음성 통보시스템(14개) 등 92곳에 설치한 재난 예·경보 시스템도 가동해 피해 예상 상황 등을 알리고 출입을 통제한다.

또 수정·중원·분당구청과 50개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양수기 278대를 비치해 주택과 도로 침수에 대비한다.

시는 오는 9월 말까지 실내 무더위쉼터 244곳을 운영하는 등 폭염 대책도 추진한다.

노인 등 취약계층이 많이 모이는 단독주택 경로당 97곳, 행정복지센터 50곳, 금융기관 96곳, 중원구청(3·5층)이 무더위쉼터로 지정됐다.

이와 함께 50개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동별로 40개씩 모두 2천개의 양산과 우산을 비치해 빌려주고, 폭염 방지 그늘막도 건널목 등 504곳에 설치하기로 했다.

이밖에 냉방시설 이용이 어려운 65세 이상 홀몸노인, 차상위계층,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재난 취약계층 2천100명에게는 찜질방 쿠폰을 4장씩(이용 기간 6월 1일∼9월 30일) 지원할 방침이다.

53명으로 추정되는 거리 노숙인에게는 냉수, 쿨스카프 등 냉방 용품을 지급하고 모란역 근처 노숙인종합지원센터를 무더위쉼터로 이용하도록 안내하기로 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