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타르 월드컵에 한국 심판 없다…3회 연속 '0명'

송고시간2022-05-20 10:20

beta

11월 막을 올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의 심판진이 공개된 가운데 한국 심판은 월드컵 본선에 3회 연속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FIFA는 카타르 월드컵에 나설 주심 36명과 부심 69명, 비디오 판독 심판 24명을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한국에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 정해상 부심이 참가한 이후 2014 브라질, 2018 러시아, 그리고 이번 카타르 대회까지 3회 연속 월드컵 심판진에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자 월드컵 최초로 여성 심판 참여…주심 3명·부심 3명

FIFA 카타르 월드컵 심판진 발표
FIFA 카타르 월드컵 심판진 발표

[FIFA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11월 막을 올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의 심판진이 공개된 가운데 한국 심판은 월드컵 본선에 3회 연속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FIFA는 카타르 월드컵에 나설 주심 36명과 부심 69명, 비디오 판독 심판 24명을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주심에 개최국 카타르를 비롯해 이란, 호주, 중국,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등 다양한 아시아축구연맹(AFC) 국가 심판이 이름을 올렸고, 부심에도 카타르, UAE, 호주, 이란, 중국 심판이 포함됐으나 한국 심판은 한 명도 없었다.

한국에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 정해상 부심이 참가한 이후 2014 브라질, 2018 러시아, 그리고 이번 카타르 대회까지 3회 연속 월드컵 심판진에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스테파니 프라파르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 심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심판진엔 여성 주심 3명과 부심 3명이 포함, 남자 월드컵 최초로 여성 심판이 배치된 것이 큰 특징으로 꼽힌다.

프랑스의 스테파니 프라파르, 르완다의 살리마 무칸상가, 일본의 야마시타 요시미 심판이 주심으로 나서고, 네우자 바크(브라질), 카렌 디아스 메디나(멕시코), 캐스린 네즈빗(미국) 심판이 부심을 맡는다.

프라파르 심판은 여성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 주심, 남자 월드컵 예선 주심 등을 맡은 대표적인 여성 심판이고, 무칸상가 심판은 올해 1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최초의 여성 주심으로 이름을 남겼다.

야마시타 심판은 2019년 여자 월드컵과 지난해 도쿄올림픽 등에 참여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