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격전지를 가다] 인천 미추홀구…표심 안갯속 혼전 예고

송고시간2022-05-22 06:00

beta

6·1 지방선거에서 미추홀구는 현역 구청장과 전직 시의원이 4년 만에 '리턴매치'를 펼친다.

양측 표심이 치열하게 경합하는 선거구인 만큼 이 후보가 진보정당의 4차례 연속 승리를 꺾고 지난 패배를 설욕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낙후된 원도심 환경 개선과 미추홀구 발전을 견인할 후보에게 표심이 쏠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 구청장 민주당 김정식 vs 시의원 출신 국힘 이영훈

김정식 후보(사진 왼쪽)와 이영훈 후보
김정식 후보(사진 왼쪽)와 이영훈 후보

[김정식·이영훈 후보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6·1 지방선거에서 미추홀구는 현역 구청장과 전직 시의원이 4년 만에 '리턴매치'를 펼친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김정식(52) 후보에 맞서 국민의힘 이영훈(54) 후보가 고지 탈환에 나섰으나 승부는 예측하기 어렵다.

전통적으로 보수 색채가 강했던 미추홀구지만 1∼7기 민선에서는 진보 성향의 후보가 4승 3패를 기록하며 비등한 구도를 보였다.

21대 총선에서도 동구·미추홀갑은 민주당 허종식 의원, 동구·미추홀을은 미래통합당에서 공천 배제된 윤상현 의원이 무소속으로 당선되며 진보·보수 진영이 의석을 나눠 가졌다.

박우섭 전 구청장이 당적을 여러 번 바꾸면서도 내리 3선을 하고 윤 의원은 무소속으로만 2차례 연속 당선되는 등 당보다 인물에 투표하는 지역적 특색도 두드러진다.

양측 표심이 치열하게 경합하는 선거구인 만큼 이 후보가 진보정당의 4차례 연속 승리를 꺾고 지난 패배를 설욕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전국적으로 민주당 강풍이 거셌던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김 후보(52.28%)가 이 후보(30.51%)의 득표율을 가뿐히 따돌렸지만, 이번에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지는 미지수다.

김정식·이영훈 미추홀구청장 후보
김정식·이영훈 미추홀구청장 후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역 정치권에서는 낙후된 원도심 환경 개선과 미추홀구 발전을 견인할 후보에게 표심이 쏠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우섭 전 미추홀구청장 비서로 출발한 김 후보는 윤관석 의원 보좌관, 우원식 전 원내대표 정책특보 등을 지내며 쌓은 정치경력을 살려 구청장에 당선됐다.

4년간 '골목 행정'을 무기로 삼은 김 후보는 22일 "4년 내내 쉼 없이 달려오며 공약 이행 평가에서도 3차례나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며 "미추홀의 내일을 믿고 맡겨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재임 시절 추진해온 구청 신청사 건립 사업에 민간자본을 투입해 모든 개발 이익을 주민에게 돌려주겠다고 공약했다.

청사에는 청소년수련관, 평생교육시설, 창업 라운지, 공연장, 도서관 등 복합 문화 공간을 함께 조성해 원도심 재생 사업의 '마중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이어 인천 기점부터 서인천 IC까지의 인천대로 구간에 테마 숲길을 조성하고, 33만㎡ 규모 체육공원을 만들어 원도심 환경을 대폭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이 후보는 8년 동안 미추홀구의원과 시의원을 지낸 의정 경험을 바탕으로 구청장직을 탈환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한때 인천의 중심이던 미추홀구가 변화에 뒤처지며 쇠락하고 있다"며 "저를 선택해주신다면 미추홀구의 확실한 변화를 책임지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는 경인 전철을 인천 종점까지 지하화하고 인하대역∼인천터미널역 간 지하철 노선을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경인 전철과 경인고속도로 양 축으로 도시를 이어 남북으로 단절된 미추홀구 원도심을 하나로 잇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원도심 재생에도 초점을 맞춰 스마트시티와 뮤지엄파크를 조성하고 재개발·재건축 추가부담금 경감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