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한미 정상, '연합공중작전 사령탑' 항공우주작전본부 방문할 듯

한반도 전역 공중작전 지휘…北 잇단 도발속 '한미동맹·연합방위' 부각 의도

윤석열 대통령-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 연합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이동환 기자 = 한미 정상이 오는 22일 한반도 전역의 공중작전을 지휘하는 공군작전사령부(이하 공작사) 항공우주작전본부(KAOC·Korean Air And Space Operations Center)를 찾는 방안이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박 3일 방한 일정의 마지막 날인 22일 출국에 앞서 오산에 있는 공작사 KAOC를 방문하는 방안을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 환송을 위해 오산까지 동행할 예정인 만큼, 양 정상이 전시 육·해·공군 미사일 작전을 지휘·협조하는 한미 공군의 최상위급 지휘부인 KAOC를 함께 찾아 연합 공중작전 현황을 보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양 정상이 북한의 잇따른 도발 속 연합방위의 상징성이 있는 곳을 찾아 공고한 한미동맹을 과시하는 한편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오산기지 지하 벙커에 있는 KAOC는 한반도 전구(戰區) 내 항공우주작전을 지휘·통제하는, 사실상 한국군의 '전략사령부' 역할을 한다.

한반도 공역의 주한미군 공군자산까지 통제하며, 평시에는 한반도 상공을 출입하는 모든 항공기를 식별하고 적성국 항공기에 대해 즉각적인 대응 조치를 한다.

여기에 북핵 및 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형 3축 체계' 가운데 킬체인(Kill Chain)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를 통합 운용하는 이른바 'K2 작전' 수행 임무도 맡고 있다.

특히 지난 2016년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계기로 한미 군 당국 간 정보공유체계 강화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태평양사령부와 주일미군사령부 등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데이터 링크 시스템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한미 정상회담 주요 의제
[그래픽] 한미 정상회담 주요 의제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첫 한미정상회담에서 경제안보 협력 방안을 핵심 의제로 논의할 전망이다.
북핵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양국의 공조 방안도 핵심 의제로 거론된다.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역대 방한한 미국 대통령이 KAOC를 직접 찾은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지난 18일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에서 한미정상이 '경제안보'와 '안보'를 키워드로 하루씩 공동일정을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안보' 일정과 관련 일각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했지만, 김 실장은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시절 가본 적이 있다. 다른 장소, 다른 개념의 안보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바이든 방한 및 방일 기간 북한의 전략 도발 등 유사시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미측의 로널드 레이건(CVN-76), 에이브러햄 링컨(CVN-72) 한반도 인근 7함대 작전구역에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에서 출발한 RC-135S 코브라볼 정찰기도 전날에 이어 동해 상공에서 공중급유기(KC-135R)로부터 연료를 보급받으면서 대북 감시 활동을 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찰기는 최첨단 전자광학 장비로 원거리에서 탄도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수 있다. 탄도미사일 탐지와 추적에 특화된 이 정찰기는 동해 상공 등을 비행하며 북한 평양지역 일대를 정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