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천성진성서 지휘대 흔적 확인…이순신 장군이 활용?

송고시간2022-05-20 09:32

beta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전략적 요충지로 활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부산 가덕도 천성진성에서 지휘대 흔적과 남해안 수군 진성(성곽) 최대 규모의 계단이 확인됐다.

부산시립박물관은 가덕도 천성진성 5차 발굴조사 결과 성 내부에서 성벽 위쪽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오늘날의 계단과 비슷한 형태로 만든 통로인 계단지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 자문위원인 윤용출 부산대 명예교수는 "이충무공전서에 여러 차례 천성진성이 언급된 것을 보면 이순신 장군이 천성진성에 직접 상륙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천성진성의 실체를 밝히는 과정은 이순신 장군의 해전사와 부산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박물관, 최대 규모 계단도 발견…충무공 해전사 재조명 계기

부산 가덕도 천성진성 발굴 현장
부산 가덕도 천성진성 발굴 현장

[부산시립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전략적 요충지로 활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부산 가덕도 천성진성에서 지휘대 흔적과 남해안 수군 진성(성곽) 최대 규모의 계단이 확인됐다.

부산시립박물관은 가덕도 천성진성 5차 발굴조사 결과 성 내부에서 성벽 위쪽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오늘날의 계단과 비슷한 형태로 만든 통로인 계단지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남해안에서 발굴된 수군 진성의 계단지는 폭이 1.5∼2m로 좁았으나, 천성진성의 계단지 폭은 5.5m로 최대 규모이다.

시립박물관은 또 장수의 지휘대인 장대 기능을 한 포루(누각) 흔적을 확인하는 등 천성진성의 축조 과정과 실체를 파악하는 데 한 걸음 더 나아갔다고 설명했다.

이번 발굴조사 자문위원인 윤용출 부산대 명예교수는 "이충무공전서에 여러 차례 천성진성이 언급된 것을 보면 이순신 장군이 천성진성에 직접 상륙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천성진성의 실체를 밝히는 과정은 이순신 장군의 해전사와 부산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