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샌디에이고 김하성, 필라델피아전 1안타 1타점…2-0 승리 견인

송고시간2022-05-20 07:53

beta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7)이 이틀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샌디에이고는 7이닝을 6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은 선발 투수 다르빗슈 유의 호투를 앞세워 필라델피아를 2-0으로 눌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7)이 이틀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18에서 0.221(108타수 23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2회초 3루수 직선타로 아쉽게 물러난 김하성은 1-0으로 앞선 4회초 1사 1, 3루에서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타점을 올렸다.

상대 팀 선발 투수 카일 깁슨의 바깥쪽 슬라이더를 잘 퍼 올려 외야로 타구를 날렸다.

6회엔 2사 1루에서 바뀐 투수 세란토니 도밍게스를 상대로 내야 안타를 생산했다.

바깥쪽 슬라이더를 건드려 내야 깊숙한 곳으로 타구를 보낸 뒤 1루로 내달려 세이프됐다.

마지막 타석이었던 8회엔 삼진으로 물러났다.

샌디에이고는 7이닝을 6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은 선발 투수 다르빗슈 유의 호투를 앞세워 필라델피아를 2-0으로 눌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