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 누적 발열자 200만명 돌파…"신규 발열 26만여명·사망 2명"

발생 첫 인정한지 8일만에 누적 224만여명…사망자도 누적 65명

새로운 안면보호구 착용한 북한 방역요원
새로운 안면보호구 착용한 북한 방역요원

(서울=연합뉴스)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가운데 방역요원(오른쪽)이 영문으로 'Face Shield'(안면보호구)라고 적힌 안면보호구를 착용하고 있다. [조선중앙TV화면] 2022.5.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에서 지난달 말부터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의심 발열환자 수가 200만명을 넘어섰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통신이 이날 보도한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전국적으로 발생한 발열환자 수는 224만1천610여명이다.

지난 12일 북한이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공개한지 8일만에 누적 발열 환자가 200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또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는 모두 65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148만6천730여명이 완쾌되고 75만4천810여명이 치료를 받고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지난 18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의 신규 발열환자 수는 26만3천370여명이었다. 이중 24만8천720여명이 완쾌됐고 2명이 사망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북한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한 이후 코로나19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12일 1만8천명, 13일 17만4천440명, 14일 29만6천180명, 15일 39만2천920여명까지 증가하며 최고치를 찍은 뒤 16일 26만9천510여명으로, 17일 23만2천880여명, 18일 26만2천270여명, 19일 26만3천370여명으로 나흘 째 20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발표한 통계를 액면 그대로 신뢰하기 어려워 보인다.

국가정보원은 전날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이례적으로 매일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발표하는 것은 당국이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민심을 진정시키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약국에 의약품 공급하고 있는 북한 군인들
약국에 의약품 공급하고 있는 북한 군인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수도에 조성된 보건위기를 제압하기 위해 파견된 군의부문(의료부문) 전투원들이 '은정어린 사랑의 불사약들이 시민들에게 더 빨리, 더 정확히 가닿도록 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2022.5.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ykb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euV7EBHvV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