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문 마무리' 오승환, 또 하나의 신기록…KBO 최초 350세이브

송고시간2022-05-19 22:30

beta

'돌부처' 오승환(40·삼성 라이온즈)이 또 한 번 한국프로야구 세이브 기록을 바꿔놨다.

오승환은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방문 경기, 2-1로 앞선 연장 10회말에 등판해 1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 1탈삼진으로 막고 세이브를 챙겼다.

올 시즌 11번째이자 KBO리그 개인 통산 350번째 세이브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미·일 개인 통산 472세이브…500세이브도 올해 안에 가능

350세이브 달성한 오승환
350세이브 달성한 오승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돌부처' 오승환(40·삼성 라이온즈)이 또 한 번 한국프로야구 세이브 기록을 바꿔놨다.

오승환은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방문 경기, 2-1로 앞선 연장 10회말에 등판해 1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 1탈삼진으로 막고 세이브를 챙겼다.

올 시즌 11번째이자 KBO리그 개인 통산 350번째 세이브였다. '당연히' KBO리그 최초 기록이다.

KBO리그 역대 개인 통산 세이브 2위 기록은 이미 은퇴한 손승락의 271세이브다. 현역 중에는 정우람(한화 이글스)이 197세이브로 오승환 다음으로 많은 세이브를 거뒀다.

오승환의 세이브 기록은 '불멸의 기록'으로 남을 수도 있다.

한국인 주요 세이브 기록은 대부분 '전문 마무리' 오승환이 작성했다.

선동열 전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은 삼성 사령탑이던 2005년 단국대를 졸업하고 삼성에 입단한 대졸 신인 오승환을 '차세대 마무리 후보'로 꼽고 시즌 초부터 셋업맨으로 내보냈다.

그해 4월 27일 대구 시민구장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개인 첫 세이브를 거뒀다.

오승환은 2005년 7월부터 권오준과 보직을 맞바꿔 마무리 자리에 섰다.

첫해 10승 1패 11홀드 16세이브 평균자책점 1.18을 기록한 오승환은 이듬해 아시아 단일리그 최다 세이브 기록(47세이브)을 작성하며 최고 마무리의 입지를 굳혔다.

2007년 9월 18일 KIA 타이거즈를 제물로 KBO리그 역대 최소경기 100세이브 기록(180경기)을 달성한 오승환은 2009년 5월 5일 한화와의 경기에서 최연소·최소경기 150세이브 기록(26세 9개월 20일·254경기)을 세웠다.

KBO리그 최연소·최소경기 200세이브 기록(2011년 8월 12일 대구 KIA전, 29세 28일·334경기)도 오승환이 작성했다.

오승환은 2012년 7월 1일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개인 통산 228세이브째를 올려 김용수 전 중앙대 감독의 기록(227세이브)을 넘어섰고, 2013년까지 277세이브로 '한국 기록'을 늘렸다.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일 개인 통산 300세이브는 일본 야구의 성지 중 하나인 고시엔구장에서 작성했다.

2014년 한신 타이거스와 계약하며 일본프로야구에 진출한 오승환은 그해 7월 21일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의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전에서 한·일 통산 300세이브째를 챙겼다.

일본에서도 오승환은 최정상급 마무리로 군림했다.

일본 무대 첫해인 2014년 39세이브를 올리며 선동열 전 감독이 1997년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기록한 38세이브를 넘어 일본 무대 한국인 최다 세이브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해 오승환은 클라이맥스시리즈 6경기에 모두 등판해 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하는 영광도 누렸다. KBO리그 출신 한국인이 일본 포스트시즌에서 MVP를 수상한 것도 처음이었다.

오승환은 2015년에도 41세이브를 올렸고, 2년 연속 센트럴리그 구원왕에 올랐다.

한신 타이거스에서 뛰던 오승환
한신 타이거스에서 뛰던 오승환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꿈의 무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오승환은 정상급 구원 투수로 활약했다.

201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계약하며 빅리거의 꿈을 이룬 오승환은 그해 7월 3일 부시스타디움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메이저리그 개인 첫 세이브를 올렸다.

동시에 한국인 최초 한·미·일 프로야구에서 세이브를 거둔 투수가 탄생했다.

오승환은 2019년 9월 메이저리그 생활을 마감할 때까지 42세이브를 수확했다.

한국에 돌아온 뒤에도, 오승환은 세이브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오승환은 2020년 6월 16일 잠실 두산전에서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했다.

2020년 8월 14일 대구 두산전에서는 408번째 세이브를 올려 일본 언론이 '아시아 최고 기록'이라고 명명한 이와세 히토키(은퇴)의 407세이브를 넘어섰다.

2021년 4월 25일 광주 KIA전에서는 KBO리그 개인 통산 300세이브 고지를 밟았다.

지난해 오승환은 44세이브를 챙기며, 개인 통산 6번째 구원왕 타이틀을 얻었고 최고령 40세이브(만 39세) 기록도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2013년 손승락의 만 31세였다.

올해도 오승환은 삼성 마무리로 뛰며 2승 11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2.45로 활약 중이다.

불혹에도 KBO리그 최고의 마무리 투수 자리를 지킨 오승환은 또 다른 기록에 도전한다.

한·미·일 통산 472세이브(한국 350·일본 80·미국 42)를 기록 중인 오승환은 500세이브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

500세이브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마리아노 리베라(652세이브)와 트레버 호프만(601세이브) 만이 달성한 귀한 기록이다. 일본 선수 중 500세이브 이상을 기록한 투수는 없다.

◇ 오승환 주요 세이브 기록

기록 경기 비고
통산 1호 2005년 4월 27일 대구 시민 LG전
최연소
한 시즌 40세이브
2006년 9월 10일 대구 시민 두산전 24세 1개월 26일
최소경기 100세이브 2007년 9월 18일 광주 무등 KIA전 180경기
최연소·최소경기
150세이브
2009년 5월 5일 대전 한화전 26세 9개월 20일
254경기
최연소·최소경기
200세이브
2011년 8월 12일 대구 시민 KIA전 29세 28일
334경기
KBO 통산
최다 세이브
2012년 7월 1일 대구 시민 넥센전 228세이브
한일 통산
300세이브
2014년 7월 21일 고시엔 요미우리전 역대 한국인
두 번째 300세이브
한국인 최초
한미일 세이브
2016년 7월 3일 부시 스타디움
밀워키전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
2020년 6월 16일 잠실 두산전
KBO리그 통산
300세이브
2021년 4월 25일 광주 KIA전 KBO리그 최초
최고령
한 시즌 40세이브
2021년 10월 14일 광주 KIA전 39세 2개월 28일
KBO 통산
350세이브
2022년 5월 19일 대전 한화전 KBO리그 최초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