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정상회담 D-2] 삼성전자, 평택서 바이든에 세계 최초 3나노 반도체 선보일 듯

송고시간2022-05-19 18:41

beta

삼성전자[005930]가 자사의 평택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세계 최초 3나노미터(㎚, 10억분의 1m) 공정의 차세대 반도체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일 평택 캠퍼스를 방문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조만간 양산에 돌입하는 차세대 GAA(Gate-All-Around) 기반 세계 최초 3나노 반도체 시제품을 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대만 TSMC보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술력이 뛰어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개발을 마친 3나노 제품을 공개할 것"이라며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소개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TSMC보다 뛰어난 미세공정 기술력 강조"…상반기 중 양산 시작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자사의 평택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세계 최초 3나노미터(㎚, 10억분의 1m) 공정의 차세대 반도체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일 평택 캠퍼스를 방문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조만간 양산에 돌입하는 차세대 GAA(Gate-All-Around) 기반 세계 최초 3나노 반도체 시제품을 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대만 TSMC보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술력이 뛰어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개발을 마친 3나노 제품을 공개할 것"이라며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소개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 평택공장 방문에는 삼성전자의 주요 고객사인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의 크리스티아누 아몬 최고경영자(CEO)도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삼성전자가 3나노 공정을 통해 TSMC보다 미세공정 기술력이 앞선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GAA 기술을 적용한 3나노 1세대 제품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기술 개발을 마치고 양산 돌입을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GAA는 기존 핀펫(FinFET) 기술보다 칩 면적은 줄이고 소비전력은 감소시키면서 성능은 높인 신기술로, 삼성전자는 GAA 기술을 적용해 TSMC보다 먼저 3나노 양산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 세계 파운드리 1위 기업인 TSMC와 2위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미세공정을 두고 기술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업계에 따르면 양사 모두 아직 4나노 공정에 머물러 있다.

이 부회장은 평택 반도체 공장을 방문하는 바이든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안내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대통령이 국내 반도체 공장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20일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이 예정돼 있었지만, '긴급상황으로 재판에 출석하기 어렵다'는 의견서를 법원에 내 재판부로부터 불출석 허가를 받았다.

이 부회장은 전날 직접 평택 반도체 공장을 찾아 동선을 점검했다.

kc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L-CKNd2Iv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