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막 오른 '6·1 지방선거'…'승부처' 인천서 첫 격돌

송고시간2022-05-19 17:34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ylggQbETPw

(서울=연합뉴스) 여야는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9일 '주요 승부처' 인천에 지도부가 총집결하며 선거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습니다.

여야 모두 광역단체장 3석이 걸린 수도권을 잡고 전체 17곳 중 과반을 확보하겠다는 동일한 목표를 세운 가운데, 선거전 초반부터 수도권 사수 총력전을 벌이는 모습입니다.

여당이 된 국민의힘은 지역 공약 이행을 약속하며 '힘 있는 집권당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데 주력했으며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견제론을 부각했는데요.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인천이 도피처인가. 왜 성남에서, 경기도에서 인천으로 오나"라며 "인천을 우습게 보면 안 되고, 이건 단죄해야 한다. 인천 시민의 자존심을 계양을 보선에서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반면 이재명 상임고문을 총사령탑으로 세운 민주당 선대위는 이날 인천에서 출정식을 열었습니다.

출정식에는 이재명 후보와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는 물론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도 총집결했습니다.

이 후보는 유세 연설에서 "인천에서 이겨야 수도권에서 이기고, 수도권에서 이겨야 강원·충청에서도 이길 수 있다"며 "인천이 첫 출발지다. 인천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함께해 달라"고 외쳤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문관현·김가람>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막 오른 '6·1 지방선거'…'승부처' 인천서 첫 격돌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