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축구협회, 6월 1∼6일 월드컵 20주년 '풋볼 페스티벌' 개최

송고시간2022-05-19 15:26

beta

대한축구협회는 '4강 신화'를 달성한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다음 달 1∼6일 '2022 KFA 풋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글로리 & 비욘드(Glory & Beyond)'라는 타이틀 아래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다음 달 2일 오전 11시부터는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02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 행사가 열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5일 '레전드 매치' 등

2022 KFA 풋볼 페스티벌
2022 KFA 풋볼 페스티벌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대한축구협회는 '4강 신화'를 달성한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다음 달 1∼6일 '2022 KFA 풋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글로리 & 비욘드(Glory & Beyond)'라는 타이틀 아래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다음 달 2일 오전 11시부터는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02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 행사가 열린다.

정몽준 2002 월드컵 조직위원장과 거스 히딩크 당시 국가대표팀 감독을 비롯한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다.

3∼4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 리셉션홀에서 기술 콘퍼런스가 이어진다.

3일 예정된 'KFA 지도자 콘퍼런스'에선 히딩크 감독과 에드빈 판데르 사르 네덜란드 아약스 CEO 등이 국내 지도자에게 이론과 실기 강의를 한다.

다음 날 한국축구과학회 주최로 열리는 콘퍼런스에선 2002 월드컵의 유산과 과학적 코칭, 경기분석 방법, 피지컬 향상과 심리 지원에 관한 주제 발표와 토의가 진행된다.

5일엔 오후 3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2002 월드컵 멤버들과 이후 월드컵에 참가한 스타들이 함께 출전하는 레전드 매치가 열린다. 14세 이하(U-14) 대표 선수들이 상대로 나선다.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 리셉션홀에서는 이영표, 김병지, 이천수 등 '2002년 레전드'들이 유소년 선수, 학부모와 '토크 콘서트'로 만나 20년 전을 돌아보고 우수 선수 육성의 길을 모색한다.

6일 오전 10시부터는 여자 어린이들과 지소연, 장슬기 등 여자 국가대표 선수들이 참가하는 축구 클리닉이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개최된다.

페스티벌 기간인 6월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일대에선 상설 행사도 진행된다.

초등학생 축구 꿈나무들이 참가하는 i리그, 손흥민, 김민재 등 국가대표 선수들의 소장품을 판매하는 자선 경매 등이 개최 예정이다.

한편 행사 기간 국가대표팀은 A매치 평가전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브라질과, 6일엔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맞붙는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