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가족 탄 차량 보닛에 올라가 만취 난동 부린 30대 검거

송고시간2022-05-19 15:32

beta

술에 취한 상태에서 어린 아이 등 일가족이 탄 차량 보닛 위에 올라가 앞 유리 등을 파손하며 난동을 부린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재물 손괴, 공무집행 방해, 공용물건 손상, 관공서 주취 소란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5분께 평택시 비전동의 한 편도 3차로 도로에서 5세 여아를 포함한 일가족 3명이 탄 차량의 보닛에 올라가 앞 유리 등을 발로 밟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택=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술에 취한 상태에서 어린 아이 등 일가족이 탄 차량 보닛 위에 올라가 앞 유리 등을 파손하며 난동을 부린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 차량
피해자 차량

[보배드림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평택경찰서는 재물 손괴, 공무집행 방해, 공용물건 손상, 관공서 주취 소란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5분께 평택시 비전동의 한 편도 3차로 도로에서 5세 여아를 포함한 일가족 3명이 탄 차량의 보닛에 올라가 앞 유리 등을 발로 밟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난동을 제지하는 경찰관들의 배 부위 등을 주먹과 발로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돼 파출소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순찰차를 걷어차고, 파출소 도착 후에는 고성을 내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도 조사됐다.

피해자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사건 당시 동영상에는 A씨가 차량 조수석 쪽을 주먹으로 툭툭 치며 시비를 걸다가 이내 보닛 위로 올라가 발로 앞 유리를 무차별적으로 밟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

그는 차 안에 타고 있던 피해자의 아내가 비명을 지르고, 어린 딸이 울음을 터뜨려도 난동을 멈추지 않았다.

피해자 차량
피해자 차량

[보배드림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시 만취 상태였던 A씨는 한 아파트 차량 차단기를 손괴한 뒤 도로에 누워있다가 마침 그곳을 지나던 피해자가 차량 경적을 울리자 이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