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전범 재판' 피고인된 러 병사 "민간인 살해 인정"

송고시간2022-05-19 16:43

beta

우크라이나 사법부가 개시한 첫 전쟁 범죄 재판에서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러시아 병사가 민간인 살해 혐의를 인정했다고 영국 BBC 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육군 칸테미로프스카야 전차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21) 하사는 이날 키이우 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민간인을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를 시인했다.

러시아군 병사가 우크라이나 침공 과정에서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1세 러시아 병사, 유죄 판결시 최고 종신형

법정에 들어서는 바딤 시시마린
법정에 들어서는 바딤 시시마린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민간인을 사살한 혐의를 받는 러시아 군인 바딤 시시마린이 키이우의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그는 2월 28일 우크라이나의 추파히우카 마을에서 62세 민간인을 총으로 쏴 숨지게 했다. 2022.5.19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우크라이나 사법부가 개시한 첫 전쟁 범죄 재판에서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러시아 병사가 민간인 살해 혐의를 인정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육군 칸테미로프스카야 전차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21) 하사는 이날 키이우 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민간인을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를 시인했다.

후드티 차림으로 수갑을 찬 채 법정에 등장한 그는 2월 28일 우크라이나 수미주의 추파히우카 마을에서 비무장한 62세 남성을 총으로 쏴 살해했다는 혐의에 대해 "죄를 인정하느냐"는 판사의 심문에 "네"라고 답했다.

그는 "(혐의를) 전적으로 인정하는 것인가"란 질문에도 "그렇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시시마린 하사가 다른 군인 네 명과 함께 훔친 차를 타고 추파히우카 마을로 갔다가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들 일행이 우크라이나군에 이들의 위치를 제보할 수 있으니 사살하라는 지시를 받고 피해자를 총으로 쐈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러시아군 병사가 우크라이나 침공 과정에서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러시아 정부는 자국군이 전쟁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 시시마린 하사와 관련한 사건도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법정에는 시시마린 하사가 살해한 노인의 부인도 참석했다.

그는 법정을 떠나기 전 BBC 기자를 만나 "나는 시시마린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그런 범죄를 저지른 그를 용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재판은 19일 속개된다.시시마린 하사의 유죄가 확정되면 최고 종신형이 선고될 수 있다.

우크라이나 사법당국은 현재까지 러시아군이 저지른 전쟁범죄로 추정되는 사건이 1만여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전담팀까지 구성해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국제형사재판소(ICC)도 42명으로 구성된 역대 최대 규모 조사팀을 우크라이나에 파견해 러시아군의 전쟁 범죄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hanj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Lt8OolxXi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