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한일순방에 거친 목소리 내는 중국…"우린 한다면 한다"

송고시간2022-05-19 11:49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20∼24일)이 임박하자 중국의 목소리가 거칠어지고 있다.

중국 공산당 내 최고위 외교 전문 간부이자 미국통인 양제츠 정치국원은 18일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사리사욕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이익을 해치는 어떠한 행위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관영 통신 신화사가 보도했다.

주일대사 출신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18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의 영상 회담에서 "일본이 (바이든 방일 기간)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협의체) 정상회의를 개최하는데, 미국 대통령이 방문하기도 전에 미·일이 손잡고 중국에 대항하는 논조가 난장판을 이루는 것이 우려와 경계를 자아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제츠는 美, 왕이는 日 상대로 경고…시진핑은 WTO·공급망 강조 연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4.21 sungok@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20∼24일)이 임박하자 중국의 목소리가 거칠어지고 있다.

이번 순방을 중국 압박을 위한 미국 인도·태평양 전략의 하이라이트로 간주하는 중국은 미국과 순방 대상국을 향한 직설적인 경고의 목소리를 잇달아 냈다.

중국 공산당 내 최고위 외교 전문 간부이자 미국통인 양제츠 정치국원은 18일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사리사욕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이익을 해치는 어떠한 행위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관영 통신 신화사가 보도했다.

양 정치국원은 특히 대만 문제에 대해 "미국이 대만 카드를 활용하는 것은 잘못된 길을 점점 더 멀리 가는 것으로, 정세를 위험한 곳으로 이끌 것"이라며 "중국은 반드시 확고한 행동으로 주권과 안전이익을 보호할 것이다. 우리는 한다면 한다"고 강조했다.

3월 로마에서 만난 설리번·양제츠
3월 로마에서 만난 설리번·양제츠

[로마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제츠(왼쪽 첫 번째)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과 제이크 설리번(오른쪽 첫 번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3월 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22.3.15 sungok@yna.co.kr

주일대사 출신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18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의 영상 회담에서 "일본이 (바이든 방일 기간)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협의체) 정상회의를 개최하는데, 미국 대통령이 방문하기도 전에 미·일이 손잡고 중국에 대항하는 논조가 난장판을 이루는 것이 우려와 경계를 자아낸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일미 양자 협력은 진영 대항을 유발해서는 안 되며 중국의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해쳐서는 더욱 더 안 된다"며 "일본 측은 역사의 교훈을 얻으라"고 부연했다.

왕 부장이 지난 16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의 영상회담 때 핵심이익 존중,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 반대 등 견제성 메시지를 전하면서 한중 협력의 필요성을 부각하는 완곡 어법을 썼던 것과는 확연히 다른 어조였다.

최고 지도자인 시진핑 국가주석은 직접적인 대미 비판을 하지는 않았지만 핵심 산업 분야의 대 중국 디커플링 시도로 의심하는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를 우회적으로 견제했다.

시 주석은 18일 중국의 대외무역투자 지원 기관인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창립 70주년 기념행사 영상 축사에서 "세계무역기구(WTO)를 핵심으로 하는 다자간 무역 체계를 지지하고 세계 산업망과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발전의 성과가 각국 국민에게 잘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WTO 체제와 공급망을 강조함으로써 바이든 대통령의 일본 방문(22∼24일) 기간 공식 출범할 것으로 알려진 IPEF를 견제한 것으로 읽혔다.

관영 매체도 날을 세웠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9일자 사설에서 "한 대국의 지도자가 다른 대국의 주변 국가에 가서 공개적으로 도발하고, '진영화' 체제를 설계해 협력·발전을 위한 지역의 기존 양자·다자 체제를 파괴하려 시도하는 냉전 색채 농후한 지정학적 외교가 언제 미국과 서방 여론에 의해 당연시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사설은 또 IPEF에 대해 "다른 나라들과 중국을 디커플링시키고 안보 영역뿐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중국을 배격하는 '소그룹'을 만들려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설은 "절대다수의 아태 국가들이 미국 옆에서 호가호위하며 중국을 겁주는 것은 통하지 않으며 미국을 위해 무모한 일을 하는 것은 더욱 가치가 없다고 생각할 것으로 우리는 믿는다"며 바이든의 순방국인 한국과 일본에도 견제구를 던졌다.

18일 영상통화하는 왕이 중국 국무위원과 하야시 일본 외무상
18일 영상통화하는 왕이 중국 국무위원과 하야시 일본 외무상

[중국 외교부 홈피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