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옐런 美재무 "중국에 고율 관세, 미국 소비자·기업에 더 피해"

송고시간2022-05-19 11:15

beta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대(對)중국 고율 관세가 미국 소비자와 기업에 더 피해를 주고 있다면서 일부 품목에 대해선 철폐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18일(현지시간) CNN 방송·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독일 본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이런 견해를 표명했다.

이어 이 관세가 "일부는 (미국) 소비자와 기업에 더 큰 피해를 주는 것으로 보이며, 중국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데 전략적이지 않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행정부 '대중 관세' 논의중…"아직 결정된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대(對)중국 고율 관세가 미국 소비자와 기업에 더 피해를 주고 있다면서 일부 품목에 대해선 철폐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18일(현지시간) CNN 방송·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독일 본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이런 견해를 표명했다.

미 상원서 경제 현안 설명하는 옐런 미 재무장관
미 상원서 경제 현안 설명하는 옐런 미 재무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우선 조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수천억달러 규모의 징벌적인 '301조 관세'에 대해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확인했다.

이어 이 관세가 "일부는 (미국) 소비자와 기업에 더 큰 피해를 주는 것으로 보이며, 중국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데 전략적이지 않다"고 강조했다.

옐런 장관은 그러면서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문제뿐만 아니라 소비자와 기업에도 혜택이 될 수 있어 일부 품목의 중국산 고율 관세 폐지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이 문제와 관련해 행정부 내에서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전하면서 "여러 의견이 있다"고 밝혔다.

옐런 장관은 아울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전쟁 장기화로 식량·에너지·원자재 가격 등이 상승해 인플레이션과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행정부 안팎의 경제학자 상당수는 코로나19 공급망 혼란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식품·에너지 가격 급등, 그리고 인플레이션 문제 해결을 위해 대중 관세 인하·철폐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옐런 장관도 이를 지지하고 있다.

그러나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은 미국의 일자리 보호와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 개선을 위해 대중 고율 관세 유지가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kji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