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00명 태운 인니 여객선, 얕은 바다 좌초…사흘째 끙끙

송고시간2022-05-19 10:37

beta

인도네시아에서 800여명을 태운 여객선이 얕은 바다에 좌초해 사흘째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

19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784명의 승객과 승무원 55명을 태운 여객선 KM시리마우호가 지난 17일 오후 2시30분께 동누사뜽라가 름바타군 앞바다에서 항해 중 좌초했다.

이 여객선은 름바타군 항구에서 출항, 200㎞ 떨어진 마우메레항으로 향하던 중 얕은 바다에 갇혀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800여명을 태운 여객선이 얕은 바다에 좌초해 사흘째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

800명 태운 인도네시아 여객선, 얕은 바다에 좌초
800명 태운 인도네시아 여객선, 얕은 바다에 좌초

[쿰파란, 재판매 및 DB금지]

19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784명의 승객과 승무원 55명을 태운 여객선 KM시리마우호가 지난 17일 오후 2시30분께 동누사뜽라가 름바타군 앞바다에서 항해 중 좌초했다.

이 여객선은 름바타군 항구에서 출항, 200㎞ 떨어진 마우메레항으로 향하던 중 얕은 바다에 갇혀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

여객선 바닥이 뚫린 것은 아니라서 선박 회사와 당국이 승객들을 배에서 내리게 하지 않고 통째로 예인을 시도하고 있다.

전날 만조때 예인선을 투입했으나 여객선이 꿈쩍도 하지 않아 이날 더 큰 예인선으로 다시 시도할 예정이다.

구조대 관계자는 "오늘 만조때 다시 예인을 시도해보고, 또 실패하면 승객들을 다른 배로 옮겨 실어 가장 가까운 항구로 이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1만7천개의 섬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에서는 여객선 등 선박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