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일 정상회담 후 일본인 달 착륙 계획 발표"

송고시간2022-05-19 10:12

beta

오는 23일 도쿄에서 열리는 미국과 일본 정상회담 후 일본인 우주비행사를 달에 착륙시킨다는 계획이 발표된다고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인 달 착륙 계획은 미국이 주도하고 일본도 참여하는 달 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바이든 대통령의 발표 자리에 기시다 총리도 동석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향후 수십 년간 우주협력 확대한다는 협정 내년 체결"

바이든 방일 기간 IPEF 출범 발표 때 기시다 동석

바이든과 기시다
바이든과 기시다

(브뤼셀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2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걸으면서 대화하고 있다. 두 정상은 정식 회담이 아닌 서서 대화하는 방식으로 단시간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2022.3.25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오는 23일 도쿄에서 열리는 미국과 일본 정상회담 후 일본인 우주비행사를 달에 착륙시킨다는 계획이 발표된다고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인 달 착륙 계획은 미국이 주도하고 일본도 참여하는 달 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미·일 정상회담 후 발표되는 공동성명에는 향후 수십 년 동안 우주 분야에서 양국 협력을 확대한다는 협정을 내년에 체결한다는 내용도 담긴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우주 분야의 협력은 안보와도 관련이 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은 '위성 콘스텔레이션(성좌)'으로 불리는 소형 위성군 관측망 구축에도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위성 콘스텔레이션은 중국, 러시아, 북한이 개발하는 극초음속 미사일의 탐지·추적에 활용할 수 있다.

양국은 해양 안전보장을 위해 인공위성 정보를 공유해 수상한 선박 등을 탐지하는 시스템 구축도 추진한다.

중국이 동·남중국해에서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가운데 미국의 위성망만으로는 광범위한 정보 수집이 어려워 일본의 위성망에 대한 미국 측의 기대가 크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24일 일본 방문 기간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한 협의체로 알려진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의 출범을 발표한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바이든 대통령의 발표 자리에 기시다 총리도 동석한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이 주도하는 IPEF에 참가한다는 방침을 굳혔고, 미일 정상회담 때 이런 방침이 미국 측에 전달될 것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