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누적 발열환자 200만명 육박…마스크 '이중착용' 권장(종합)

송고시간2022-05-19 10:54

beta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18일 신규 발열 환자가 26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한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6만2천270여명의 발열 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21만3천280여명이 완쾌됐다.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발생한 발열 환자 수는 전국적으로 197만8천230여명으로 200만명에 육박한 상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北 "어제 신규발열 26만여명·1명 사망"…발열자 사흘째 20만명대 유지

보건용 마스크 공급 열악 北 "이중으로 착용해라"…'코함수' 등 각종 지침 전파

마스크 쓰고 작업 하는 평양 선교편직공장 직원들
마스크 쓰고 작업 하는 평양 선교편직공장 직원들

(평양 AP=연합뉴스) 18일 북한 평양 선교구역 내 선교편직공장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작업을 하고 있다. 북한에서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하는 가운데 전날 23만여명의 유열자(발열 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6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2.5.19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18일 신규 발열 환자가 26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한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6만2천270여명의 발열 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21만3천280여명이 완쾌됐다. 신규 사망자는 1명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발생한 발열 환자 수는 전국적으로 197만8천230여명으로 200만명에 육박한 상태다.

이 가운데 123만8천여명은 완쾌됐고, 74만16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 수는 63명이다.

북한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한 이후 코로나19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12일 1만8천명, 13일 17만4천440명, 14일 29만6천180명, 15일 39만2천920여명, 16일 26만9천510여명으로, 17일 23만2천880여명, 18일 26만2천270여명으로 사흘째 20만명대에서 정체된 상태다.

북한은 지난 17일 열린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호전 추이'를 언급하며 코로나19 확산세를 자력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북한이 발표한 통계를 액면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것이 당국과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현재 북한이 검사 장비 부족으로 '확진자' 대신 '유열자'(발열환자)라는 용어로 환자를 집계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발표된 집계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며, 정보 당국은 북한의 실제 누적 사망자 수가 공개된 통계치보다 5∼6배가량 더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

마스크 겹쳐 쓴 북한 김정은
마스크 겹쳐 쓴 북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 시내 약국들을 직접 시찰했다고 1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두 장 겹쳐쓰고 약국을 둘러보고 있다.[조선중앙TV 화면] 2022.5.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한편, 북한매체는 이날도 주민들에게 각종 방역지침을 전파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전력을 집중했다.

조선중앙TV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들을 소개하며 "밖에 나갈 때는 무조건 마스크를 착용하라"면서 "이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얼굴에 완전히 부착되게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지난 15일 평양시내 약국 시찰 당시 얇은 덴탈마스크 두 장을 겹쳐 쓴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는데, 북한에서 KF80 이상 보건용 마스크 공급이 여의치 않은 만큼 궁여지책으로 이런 지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또 주민들이 코로나19 증상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동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의료진을 TV에 출연시켜 상세한 안내를 제공하기도 했다.

안덕희 평양의사재교육대학 강좌장은 이날 TV에 출연해 복통과 설사 증상과 관련 " 2차 감염이 된 것 아닌가, 재감염이 아닌가 겁을 내는 사람들이 있지만 병이 고유하게 나아가는 과정에서 나오는 후유증"이라며 주민들을 안심시켰다.

그밖에 북한매체는 코안의 면역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소금물로 코를 씻어내는 '코함수'의 효과를 강조하고, 노인과 기저질환자 등은 "남새(채소)를 많이 먹어 대변이 잘 나가게 하고 위장 부담을 줄여 감염률을 낮춰야 한다"며 각종 '깨알지침'을 전파했다.

ykb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euV7EBHvV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