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 S&P ESG 지수에서 제외…머스크 "ESG는 사기" 반발

송고시간2022-05-19 06:17

beta

환경과 사회적 책무 등에 대한 미국 상장사의 성과를 측정해 공표하는 주가지수에서 세게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제외됐다.

미국 주가지수 제공업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우존스'(이하 S&P)는 18일(현지시간) S&P500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지수에서 테슬라를 뺐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강력히 반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저탄소 전략 부족, 인종차별·전기차 안전성 논란 영향

테슬라 주가 6.80% 급락…'칠백슬라' 턱걸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환경과 사회적 책무 등에 대한 미국 상장사의 성과를 측정해 공표하는 주가지수에서 세게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제외됐다.

미국 주가지수 제공업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우존스'(이하 S&P)는 18일(현지시간) S&P500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지수에서 테슬라를 뺐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S&P는 테슬라의 저탄소 전략 부족, 인종차별과 열악한 근로 환경 등 비즈니스 행동 규범이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S&P ESG 지수는 환경과 사회적 책무, 거버넌스 등에 대한 데이터를 토대로 상장사 순위를 정하고 투자자들에게 이 정보를 제공한다.

ESG 지수 북미 책임자인 마거릿 돈은 테슬라 전기차가 배기가스를 줄이는 데 기여하고 있지만, 동종업체와 비교한 관련 공시의 부족은 투자자들의 우려를 불러일으킨다고 밝혔다.

그는 "(ESG 노력에 대한) 기업의 선언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고 모든 차원에 걸쳐 해당 기업의 관행을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의 인종차별과 근무 환경 논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테슬라 '오토파일럿'(주행 보조 장치) 안전성 조사 등도 점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강력히 반발했다.

그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석유 기업) 엑손은 ESG 지수에서 세계 10위 내에 들었다. ESG는 사기"라며 "ESG는 가짜 사회 정의를 말하는 전사들에 의해 무기화됐다"고 주장했다.

S&P는 엑손이 10위 내에 들었다는 머스크의 지적에 시가총액 기준일 뿐이고 ESG 점수에 따른 최고 기업 순위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테슬라는 이날 ESG 지수 제외와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기술주 급락 등에 영향을 받아 '칠백슬라'에 턱걸이했다. 테슬라 종가는 6.80% 급락한 709.81달러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