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9년 발견한 미켈란젤로 누드 스케치 307억원에 낙찰

송고시간2022-05-19 00:31

beta

이탈리아 르네상스 전성기를 이끌었던 미켈란젤로(1475∼1564)가 그린 누드 스케치가 18일(현지시간) 2천300만유로(약 307억원)에 낙찰됐다.

15세기 후반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이 작품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정가 3천만유로(약 400억원)보다 낮은 가격에 팔렸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가로 21㎝, 세로 30㎝ 크기의 용지 위에 갈색 잉크로 그린 스케치가 미켈란젤로의 손에서 탄생했다는 사실은 2019년에서야 뒤늦게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매에 나온 미켈란젤로의 누드화 스케치
경매에 나온 미켈란젤로의 누드화 스케치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이탈리아 르네상스 전성기를 이끌었던 미켈란젤로(1475∼1564)가 그린 누드 스케치가 18일(현지시간) 2천300만유로(약 307억원)에 낙찰됐다.

15세기 후반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이 작품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정가 3천만유로(약 400억원)보다 낮은 가격에 팔렸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가로 21㎝, 세로 30㎝ 크기의 용지 위에 갈색 잉크로 그린 스케치가 미켈란젤로의 손에서 탄생했다는 사실은 2019년에서야 뒤늦게 확인됐다.

1907년 파리 드루오 호텔에서 판매된 이후 시장에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던 이 작품의 가치를 전문가들이 개인 소장품을 점검하던 중 발견한 것이다.

프랑스는 이 작품을 2019년 9월 국보로 지정하고 30개월 동안 외국 반출을 금지하면서 프랑스 박물관 등이 사들일 기회를 줬으나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

경매사 크리스티는 해당 작품의 보관 상태가 아주 좋으며, 개인이 소장한 미켈란젤로 작품은 10점이 채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해당 작품 속 남성은 이탈리아 화가 마사초가 그린 '개종자의 세례'에 등장하는 남성을 닮았으나, 단순한 복제가 아니라고 크리스티는 평가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