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원형 SSG 감독, '행운 승리'에 "야구 인생에서 처음 겪는 일"

송고시간2022-05-18 23:56

beta

상대 팀의 주루 플레이 실수로 행운의 승리를 거둔 김원형 SSG 감독은 "야구를 하면서 처음 겪는 일"이라며 웃음을 지었다.

김원형 감독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연장 12회 혈투 끝에 5-2로 승리한 뒤 "모든 선수가 최선을 다했기에 이런 행운이 찾아온 것 같다"며 "모든 이들이 어리둥절한 상황에도 선수들이 집중력 있는 플레이를 해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SSG 관계자는 "오태곤이 원바운드로 공을 잡았을 때, 김민재 수석 코치와 조원우 벤치코치가 야수들에게 플레이가 끝나지 않았다고 외쳤다"며 "선수단이 모두 집중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SG, 힘겨운 승리
SSG, 힘겨운 승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SSG의 경기.
12회 승부 끝에 5대2 승리한 SSG 크론 등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5.18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상대 팀의 주루 플레이 실수로 행운의 승리를 거둔 김원형 SSG 감독은 "야구를 하면서 처음 겪는 일"이라며 웃음을 지었다.

김원형 감독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연장 12회 혈투 끝에 5-2로 승리한 뒤 "모든 선수가 최선을 다했기에 이런 행운이 찾아온 것 같다"며 "모든 이들이 어리둥절한 상황에도 선수들이 집중력 있는 플레이를 해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모두가 어리둥절
모두가 어리둥절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SSG의 경기.
11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두산 조수행이 친 안타로 경기가 끝나는 듯 했으나 더블아웃으로 무산되자 1루주자 안재석 등이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2022.5.18 hama@yna.co.kr

SSG는 2-2로 맞선 연장 11회말 1사 만루 위기에서 상대 팀 조수행에게 좌측 타구를 허용했다.

SSG 좌익수 오태곤은 슬라이딩 해 원바운드로 타구를 잡았고, 두산 3루 주자 김재호는 홈을 밟았다.

그러나 이후 SSG 야수들은 우물쭈물하던 2루 주자 정수빈을 태그한 뒤 2루를 밟아 1루에 멈춰있던 1루 주자 안재석을 포스 아웃 처리했다.

끝내기 안타가 될 뻔한 타구는 좌익수 앞 땅볼 병살타가 됐다.

두산의 황당한 주루 플레이 실수로 패배 위기에서 벗어난 SSG는 12회초 공격에서 3점을 뽑으며 승리했다.

SSG 관계자는 "오태곤이 원바운드로 공을 잡았을 때, 김민재 수석 코치가 야수들에게 플레이가 끝나지 않았다고 외쳤다"며 "선수단이 모두 집중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