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류지현 감독의 형님 리더십…"kt전 역전패 선수 탓 아냐"

송고시간2022-05-18 18:05

beta

프로야구 LG 트윈스 류지현 감독이 팀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던 선수들을 오히려 격려했다.

류 감독은 18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 wiz와의 경기를 앞두고 전날 kt에 2-3으로 패했던 경기에 대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LG는 17일 kt와 경기에서 8회초까지 2-0으로 앞서다가 8회말 박병호에게 동점 투런포를 허용한 뒤 9회말 조용호에게 끝내가 안타를 맞아 역전패를 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터뷰하는 류지현 감독
인터뷰하는 류지현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 류지현 감독이 팀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던 선수들을 오히려 격려했다.

류 감독은 18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 wiz와의 경기를 앞두고 전날 kt에 2-3으로 패했던 경기에 대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LG는 17일 kt와 경기에서 8회초까지 2-0으로 앞서다가 8회말 박병호에게 동점 투런포를 허용한 뒤 9회말 조용호에게 끝내가 안타를 맞아 역전패를 당했다.

선발 케이시 켈리가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하면서 3연승을 눈앞에 둔 경기였기에, 선두 SSG 랜더스를 3경기 차로 쫓는 2위 LG에게는 너무나 뼈 아픈 역전 패배였다.

특히 LG로서는 8회초 1사 1, 2루 기회에서 박해민의 주루 실수로 추가점을 내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운 점이었다.

박해민은 오지환의 좌익수 정면 타구를 안타로 착각하고 3루까지 뛰었고, 결국 2루에서 포스 아웃을 당했다.

2-0에서 한 점만 더 뽑아내면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을 수 있었던 상황이었기에 베테랑 박해민의 주루 실수는 2연승을 살아난 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플레이였다.

하지만 류 감독은 "경기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 순간적인 판단에 의해서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야구의 흐름이 있다 보니 이후 kt로 분위기가 넘어갔지만 박해민의 실수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8회말 박병호에게 동점 투런포를 허용한 정우영에 대해서도 선수 탓이 아니라고 감쌌다.

정우영은 17일 경기 전까지 17경기에 출전해 18⅓이닝 동안 단 1실점만 허용하며 평균자책점 0.49를 기록했다.

하지만 17일 경기에선 8회말 2사 3루에서 박병호에게 실투성 투심패스트볼을 던져 동점 홈런을 허용하면서 무너졌다.

이에 대해 류 감독은 "기록에 나와 있는 것처럼 정우영은 지금까지 불펜에서 굉장히 잘해줬다. 어제 홈런을 맞았지만 크게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정우영이 지금까지 잘한 부분에 대해서 더 많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