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부 베이킹파우더 알루미늄 함량 높아…사용량 표시 개선 필요"

송고시간2022-05-19 12:00

beta

빵을 만들 때 밀가루 반죽을 부풀리기 위해 사용하는 베이킹파우더 일부 제품의 알루미늄 함량이 높아 최대 사용 표시량을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케이크 10종과 베이킹파우더 20종의 알루미늄 함량과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이들 9개 제품도 일반적인 배합 비율에 따라 케이크를 만들면 알루미늄 함량이 사용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4개 제품의 경우 사용량을 일반적인 기준(밀가루 100g당 2.5g 이하)보다 2배 많게 표시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빵을 만들 때 밀가루 반죽을 부풀리기 위해 사용하는 베이킹파우더 일부 제품의 알루미늄 함량이 높아 최대 사용 표시량을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케이크 10종과 베이킹파우더 20종의 알루미늄 함량과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알루미늄은 체외 배출이 용이한 물질이지만 만성 신장질환자나 어린이는 섭취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이 때문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에서 빵·과자류 등에 대한 알루미늄 사용 기준을 0.1g/kg 이하로 정하고 있다.

소비자원은 베이커리 전문점 케이크 10개 제품의 알루미늄 함량은 모두 식약처 기준에 적합했다고 밝혔다.

베이킹파우더 20개 제품 중 11개 제품도 기준에 적합하거나 알루미늄이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9개 제품은 알루미늄 함량이 기준치인 0.1g/kg을 초과했다.

소비자원은 이들 9개 제품도 일반적인 배합 비율에 따라 케이크를 만들면 알루미늄 함량이 사용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4개 제품의 경우 사용량을 일반적인 기준(밀가루 100g당 2.5g 이하)보다 2배 많게 표시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제품에 표시된 대로 100g당 최대 5g을 사용해 빵을 만들면 알루미늄 함량이 식약처 기준인 0.1g/kg을 초과했다.

소비자원은 해당 제품의 사업자에게 사용량 표시 개선과 대체재 사용을 권고하고, 사용 기준과 원재료 함량 표시 등을 누락한 10개 업체에는 개선을 당부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