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당국, 간편결제 수수료 공시 방안 논의…내일 TF 첫 회의

송고시간2022-05-18 16:12

beta

금융당국이 전자금융업자의 결제수수료율 공시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1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19일 전자금융업자 결제수수료율 공시 제도 관련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연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킥오프' 형식의 첫 회의로서 공시 방안을 확정하는 회의가 아니다"라며 "향후 TF 회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쿠팡을 포함한 다수 전자금융업자 의견을 폭넓게 청취해 공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쿠팡 TF서 빠져…당국 "서비스 유형별로 업체 선정, 의견 폭넓게 수렴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금융당국이 전자금융업자의 결제수수료율 공시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1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19일 전자금융업자 결제수수료율 공시 제도 관련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연다.

간편결제 수수료가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책정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전자금융업자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수수료율 공시 체계를 논의하겠다는 의도다.

앞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국정과제로 빅테크 기업이 소상공인에게 부과하는 간편결제 수수료에 대한 공시 및 점검을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첫 TF 회의에는 카카오페이[377300], 네이버파이낸셜 등 핀테크를 비롯해 전자결제대행업체(PG), 오픈마켓 업체 등 주요 사업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TF 첫 회의는 업체 간 토론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다수 업체가 참석하기는 어려워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서비스 유형별 대표업체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TF 회의 참석 업체는 규모 순이 아니라 업체가 제공하는 간편결제 방식에 따라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업계 일각에선 쿠팡 등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가 빠진 채 일부 업체만 회의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의견수렴 방식에 우려감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킥오프' 형식의 첫 회의로서 공시 방안을 확정하는 회의가 아니다"라며 "향후 TF 회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쿠팡을 포함한 다수 전자금융업자 의견을 폭넓게 청취해 공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 간편결제 수수료 공시 방안 논의…내일 TF 첫 회의 - 1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