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Y2K 출신 코지, 20년 만에 한국 활동 재개…러브칩스와 전속계약

송고시간2022-05-18 14:18

beta

1999년 데뷔해 국내 가요계에서 활약했던 한·일 합작 밴드 Y2K의 멤버였던 코지가 한국에서 활동을 재개한다.

매니지먼트 회사인 러브칩스인터내셔널은 18일 "코지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약 20년 만에 한국 활동을 시작하는 코지가 싱어송라이터로 창작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조력자 겸 동반자로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밴드 Y2K 출신 코지
밴드 Y2K 출신 코지

[러브칩스인터내셔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1999년 데뷔해 국내 가요계에서 활약했던 한·일 합작 밴드 Y2K의 멤버였던 코지가 한국에서 활동을 재개한다.

매니지먼트 회사인 러브칩스인터내셔널은 18일 "코지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약 20년 만에 한국 활동을 시작하는 코지가 싱어송라이터로 창작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조력자 겸 동반자로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지는 솔로 활동을 통해 다양한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그는 솔로 프로젝트 '코지'(COZI) 작업 중이라고 소속사는 전했다.

코지는 1999년 Y2K 멤버로 데뷔해 '헤어진 후에', '깊은 슬픔' 등의 곡을 발표했다.

보컬을 맡은 한국인 고재근과 기타와 베이스를 담당한 일본인 마쓰오 유이치·코지 형제로 이뤄진 Y2K는 당시 10대 팬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며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코지는 팀 활동이 끝난 뒤 일본에서 펑크 록 밴드를 꾸려 활동해왔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