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세기 금관가야 무덤 항아리서 복숭아씨 쏟아져 나와

송고시간2022-05-18 13:28

beta

경남 김해시에 있는 4세기 무렵 가야 유적에서 우리나라 단일 고분 기준으로 가장 많은 복숭아씨가 나왔다.

김해시 대성동고분박물관은 금관가야 최고 지배층 묘역인 대성동고분군 41호 덧널무덤에서 출토된 큰 항아리에 복숭아씨 340여 개가 들어있었다고 18일 밝혔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이 2001년 출토된 대성동고분군 출토유물을 다시 정리·조사하는 과정에서 항아리에 복숭아씨가 대량으로 담긴 것을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40여개 출토…우리나라 고분군 발굴 사례 중 가장 많아

사악한 기운 물리치고 불로장생 기원 담은 듯

가야무덤에서 나온 복숭아씨
가야무덤에서 나온 복숭아씨

(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 4세기 대성동 고분군 출토 도자기에 들어있던 복숭아씨. 2022.5.18 [김해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김해시에 있는 4세기 무렵 가야 유적에서 우리나라 단일 고분 기준으로 가장 많은 복숭아씨가 나왔다.

김해시 대성동고분박물관은 금관가야 최고 지배층 묘역인 대성동고분군 41호 덧널무덤에서 출토된 큰 항아리에 복숭아씨 340여 개가 들어있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나라 단일 고분군에서 나온 복숭아씨 중 가장 많은 수량이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이 2001년 출토된 대성동고분군 출토유물을 다시 정리·조사하는 과정에서 항아리에 복숭아씨가 대량으로 담긴 것을 확인했다.

복숭아 꼭지가 함께 들어있는 것으로 미뤄 과육 상태 복숭아를 부장했을 것으로 대성동고분박물관은 추정했다.

다양한 크기의 복숭아씨와 함께 오이속(박과에 속한 덩굴식물 속의 하나) 종자, 돔(물고기) 뼈 등이 함께 나왔다.

무덤 안에 복숭아를 함께 묻는 습속은 중국 한(漢) 문화 영향을 받은 낙랑 무덤에서 주로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령 지산동고분군, 창녕 송현동고분군 등 5세기 고분군에서 복숭아씨가 15점 미만으로 소량 출토된 적이 있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은 4세기 고분에서 복숭아를 무덤에 묻는 풍습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옛사람들은 복숭아가 사악한 기운을 물리치는 벽사, 주술적 기운이 있다고 믿었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은 내세에도 삶이 이어진다고 믿었던 금관가야인들이 다음 생에서 현세에서의 명성과 평안이 이어지길 바라는 염원을 담아 다른 유물과 함께 복숭아를 함께 묻어 불로장생을 기원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해 대성동 고분군
김해 대성동 고분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