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단적 선택하겠다" 허위신고 후 경찰 조롱글 올린 10대들

송고시간2022-05-18 11:53

beta

경기 평택경찰서는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내용의 허위 신고를 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A(16) 군과 B(17) 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2시 47분 112에 전화를 걸어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허위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SNS에는 "경찰 추적으로부터 도주 중"이라는 등의 조롱 섞인 글을 게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치 물은 경찰에 "알아서 찾아봐라"…SNS에는 장난글 게시해

(평택=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평택경찰서는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내용의 허위 신고를 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A(16) 군과 B(17) 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 112 허위신고(PG)
경찰 112 허위신고(PG)

[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2시 47분 112에 전화를 걸어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허위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신고 과정에서 위치를 밝히지 않았으며, 수색에 나선 경찰관이 18차례에 걸쳐 연락을 취해 위치를 물었으나 "알아서 찾아보라"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면서 SNS에는 "경찰 추적으로부터 도주 중"이라는 등의 조롱 섞인 글을 게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고 접수 1시간 30여분 만인 오전 4시 15분께 관내의 한 아파트에서 A군과 B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들은 14세 미만 형사 미성년자, 이른바 '촉법소년'에는 해당하지 않아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