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바이든 한국 방문 촉각…"한일 순방 목적은 중국 견제"

송고시간2022-05-18 10:54

전문가 "한국, 미국과 함께 중국 견제하지는 않을 것" 주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미국과 치열한 전략 경쟁을 벌이는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순방을 앞두고 윤석열 정부가 설정할 한미관계의 방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 매체들은 오는 21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공개될 한미동맹의 방향성과 함께 중국과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현안에 한국이 어떤 수준의 메시지를 낼지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8일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한국과 일본 순방의 진정한 목적은 중국을 견제하고 동북아에서 미국 주도의 패권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국을 설득해 미국, 일본과의 동맹을 굳건히 하려는 게 주요 방문 목적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전문가들은 박진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최근 화상회담을 거론하며 한국이 미국과 함께 중국 견제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박 장관은 회담에서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성숙하고 건강하게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왕이 부장은 '진영대결 반대'를 강조하며 미국의 동맹국 규합에 참여하지 말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친미 성향으로 평가받는 박 장관이 중국과의 관계 강화에 큰 의지를 보이며 한중 협력의 중요성을 높게 인식하고 있었다"며 "이 회담은 한국이 중국 견제를 위해 미국과 함께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국 경제가 중국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는 점도 중국 견제에 동참하기 어려운 조건이라고 중국 매체는 주장했다.

중국 견제에 방점이 찍힌 미국 주도의 역내 경제협력 구상인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한국이 참여하는 것에 대해서도 다소 온건한 반응을 보였다.

중국 헤이룽장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 다즈강 소장은 "한국이 IPEF에 참여하는 것은 더 많은 경제적 성과를 내기 위한 플랫폼으로 사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