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충격에 중국 4월 재정수입 41% 급감

송고시간2022-05-18 09:57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 중인 상하이의 거리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 중인 상하이의 거리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상하이 봉쇄 등 코로나19 확산 충격으로 중국의 4월 재정 수입이 4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중국 재정부에 따르면 4월 중국의 전국 재정수입은 1조2천억 위안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1.3% 감소했다.

재정수입 급감에는 중국 정부가 4월부터 코로나19 충격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부가가치세 환급을 시작한 데 따른 영향이 특히 컸다.

지난달 부가가치세 환급 규모는 8천억 위안에 달했다.

그렇지만 경기 안정화를 위한 감세 요인을 제외해도 4월 재정수입은 5.9% 감소했다.

경제 매체 차이신은 이를 두고 "경기 둔화가 재정수입에 일정한 충격을 주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역별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이 컸던 상하이직할시, 지린성, 장쑤성을 포함한 10개 성급 행정구역에서 4월 재정수입 감소 폭이 10% 이상으로 컸다.

부동산 경기의 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방정부의 주요 수입 원천인 공공토지 매각 대금도 크게 줄어들었다.

1∼4월 국유토지 매각 대금은 1조5천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29.8% 감소했다. 차이신은 4월 들어 국유토지 매각 대금 감소율이 37.9%로 더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