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국가부도설 다시 고개…"美, 러 대미 채무이행 차단할 수도"

송고시간2022-05-18 08:46

beta

미국 정부가 다음 주부터 러시아의 국채 원리금 상환을 차단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부추기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러시아가 미국 채권자에게 국채 이자와 원금을 상환할 수 있도록 한 대러제재 유예시한이 이달 25일 만료되면 연장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채권 원리금 상환을 강제로 막는 이번 조처가 시행된다면 러시아의 디폴트를 둘러싼 불안이 재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정부, 금융제재 유예 이달 25일 중단 검토 중"

이달 말 채무 시선집중…전문가 "미, 차단 않을 이유 없다"

러시아 국가부도설 다시 '꿈틀'
러시아 국가부도설 다시 '꿈틀'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정부가 다음 주부터 러시아의 국채 원리금 상환을 차단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부추기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러시아가 미국 채권자에게 국채 이자와 원금을 상환할 수 있도록 한 대러제재 유예시한이 이달 25일 만료되면 연장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국 재무부는 러시아가 올해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 국부펀드와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다만 미국 재무부는 채권 원리금, 주식의 배당금은 일단 5월 25일까지 받을 수 있도록 유예기간을 뒀다.

이 같은 대러제재는 러시아의 침공 책임을 묻고 금융 압박을 가해 전쟁을 중단하도록 하기 위한 조처였다.

미국의 한 관리는 로이터 통신에 "유예기간 만료를 고려하지만,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푸틴(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압박을 더 할 모든 선택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채권 원리금 상환을 강제로 막는 이번 조처가 시행된다면 러시아의 디폴트를 둘러싼 불안이 재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폴트는 국가가 채권을 발행해 빌린 돈을 약속한 시기에 갚지 못해 국제사회의 신뢰가 붕괴하는 국가부도 사태로 통한다.

러시아의 외채 디폴트는 1917년 소비에트연방(소련)을 수립한 혁명 때 이후 한 차례도 없었다.

현재 러시아는 에너지 수출로 하루 10억 달러(약 1조2천700억원) 정도를 버는 만큼 채무상환 자금이 없는 것은 아니다.

서방의 금융제재 때문에 미국 달러화 같은 기축통화 이용이 제한된다는 점이 디폴트 여부의 주요 변수다.

러시아는 이달 초 디폴트 위기를 맞았으나 유예기간을 이용해 자국 내 보유외화로 국채 원리금을 갚아 급한 불을 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현재 러시아가 대외 국가채무의 규모는 400억 달러(약 50조8천억원) 정도로 집계된다.

러시아는 당장 이달 27일까지 2026년, 2036년 만기 외채의 채무를 이행해야 한다.

달러로 표시된 2026년 만기 국채는 유로, 스위스프랑, 파운드로 갚을 수 있고 달러를 스위스, 영국, 유럽연합(EU)에 있는 계좌로 보내는 방식으로 이자를 상환할 수도 있다.

유로로 표시된 2036년 만기 국채에는 러시아 루블화로 상환할 수 있다는 조항도 포함돼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 투자자가 러시아 정부에서 돈을 받는 행위를 미국 정부가 사실상 차단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런 조항들은 러시아가 제재를 피하는 데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러시아는 이달 27일 만기를 넘기더라도 다음 달 24일 2028년 만기 국채의 이자 상환 시기를 다시 맞이한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러시아가 올해 6월 말까지 갚아야 할 외채는 4억9천만 달러(약 6천200억원) 남짓이다.

스위스 자산운영사 본토벨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카를로스 드소자는 "우리의 기본 시나리오는 전과 마찬가지로 러시아의 디폴트"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유예기간을 연장할 이유는 없을 것"이라며 "러시아는 국채 이자를 계속 지급하는 게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부도를 면해) 자국 명예를 지키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투자자들은 미국 정부가 자국 채권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려고 유예기간을 연장할 가능성도 거론한다.

jang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b8fi5WIIr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