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월정신, 국민통합 주춧돌" 윤대통령, 5·18 기념사 직접 퇴고(종합)

송고시간2022-05-18 07:48

beta

대통령실 관계자가 1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한 윤석열 대통령의 5·18 기념사의 일부다.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통합'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일부 지적에 "정치 자체가 통합의 과정"이라 반박했던 윤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는 거듭 통합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통합 메시지를 발신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정신 확고히 지켜나갈 것…마음 변치 않겠다"

"초안 완성 뒤 7차례 썼다 지우길 반복"…오늘 기념식서 낭독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 퇴고하는 윤석열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 퇴고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직접 퇴고하고 있다. 2022.5.18 [대통령실 관계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통합의 주춧돌입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가 1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한 윤석열 대통령의 5·18 기념사의 일부다. 초안에 없던 내용을 윤 대통령이 직접 추가한 부분이라고 한다.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통합'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일부 지적에 "정치 자체가 통합의 과정"이라 반박했던 윤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는 거듭 통합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통합 메시지를 발신한다.

윤 대통령은 광주를 '민주화의 성지'로 지칭하며 기념사를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5·18 민주화운동을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항거"로 규정하고, 5·18 유공자와 유가족을 진심으로 위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기념사는 "그날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하자"는 대목을 담았다.

기념사에는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며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한다"는 부분도 포함됐다. '멋지게'는 윤 대통령이 퇴고 과정에서 직접 추가한 수식어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대선 후보 시절 설 연휴를 앞두고 호남 지역 230가구에 '손편지'를 보낸 일을 상기시키며 "그 마음 변치 않을 것"이라고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념사에는 "민주 영령들의 정신을 기리며 그분들의 안식을 기원한다"며 "오월 정신을 묵묵히 이어오신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는 대목도 들어 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직접 썼다"며 "어떻게 하면 오월 광주의 슬픔을 위로하고 아픔을 치유할 것인가 고민하며 문장 한 줄 한 줄에 생각을 담았다"고 전했다.

초안을 마친 뒤로도 직접 썼다 지우기를 반복하며 퇴고를 7차례 반복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기념사를 직접 쓰면서 가장 고민했던 부분은 오월의 슬픔을 어떻게 미래의 희망으로 승화시킬 것인가 고민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광주 오월의 정신을 민주주의, 자유, 통합을 위한 저항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31eFM-TfS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